인도, ‘식량안보’ 들어 밀 수출금지…밀가루 값 치솟을 듯

입력 2022-05-14 14:54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3월 21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화상 회담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3월 21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화상 회담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인도 대외무역총국(DGFT)이 밀 수출 금지 정책을 발표했다. 인도는 세계 밀 생산량 2위 국가다.

14일 인도 매체와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DGFT는 통지문을 통해 밀의 국제가격 상승을 통해 인도와 이웃국가, 기타 취약국의 식량안보가 위기에 처했다고 주장하며 수출금지 정책을 밝혔다. 밀 수출 정책을 ‘자유’에서 ‘금지’로 변경한다는 것이다.

소급적용은 하지 않는다. 13일 이전 취소불능 신용장(ICLC)이 발행됐거나 인도 중앙정부가 다른 나라 정부 요청 등으로 허가한 경우는 제외된다.

인도의 밀 수출 금지 정책으로 전 세계 밀가루 값은 치솟을 전망이다. 세계 밀 수출양의 25%를 차지하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의 전쟁이 이어져 줄어든 밀 공급량이 더욱 감소하게 돼서다. 이에 따라 빵과 라면 등 밀가루가 들어가는 식품 가격도 줄줄이 추가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356,000
    • -3.96%
    • 이더리움
    • 2,509,000
    • -5.85%
    • 비트코인 캐시
    • 246,600
    • -6.98%
    • 리플
    • 530.1
    • -5.17%
    • 라이트코인
    • 87,000
    • -6.15%
    • 에이다
    • 674.5
    • -8.34%
    • 이오스
    • 1,672
    • -4.73%
    • 트론
    • 91.94
    • -0.96%
    • 스텔라루멘
    • 168.7
    • -6.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750
    • -7.85%
    • 체인링크
    • 9,015
    • -8.15%
    • 샌드박스
    • 1,583
    • -9.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