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윤 대통령, 한동훈 임명강행 안 한다…한덕수 인준 압박 목적

입력 2022-05-13 17:51

윤 대통령, 16일까지 한동훈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
한동훈, 野 주요 타깃이라 주말 낀 사흘 안에 합의 불가
이에 임명강행 관측 나오지만, 대통령실 목적은 한덕수
한덕수 인준 좌초 野 부담 키우려 한동훈 강행 '블러핑'
의도대로 흘러가면 정호영 낙마로 정리되는 수순일 듯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을 마친 뒤 용산 집무실로 이동하는 가운데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투데이DB)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을 마친 뒤 용산 집무실로 이동하는 가운데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투데이DB)

윤석열 대통령은 13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국회에 요청했다. 이에 한 후보자 임명강행 관측이 나오지만 대통령실은 임명을 밀어붙일 계획은 없다는 입장이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이견이 나오는 만큼 이를 더욱 압박하기 위함이라는 설명이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한동훈 후보자 청문보고서를 오는 16일까지 재송부 해달라고 요청했다. 지난 9일 인사청문회가 진행됐지만 민주당의 반대로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못한 상태라서다.

이런 가운데 주말을 낀 불과 사흘의 재송부 기간을 정한 것이다. 여야 합의가 이뤄지긴 촉박한 기간이다. 16일을 넘기면 윤 대통령은 한동훈 후보자를 임명할 수 있게 된다. 임명강행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하지만 대통령실 관계자에 따르면 한동훈 후보자 재송부 요청은 임명강행을 고려하지 않았다. 목적은 한덕수 총리 인준을 재촉하는 것이라는 설명이다.

현재 민주당에서 극렬히 반발하는 국무위원 후보자는 한덕수·한동훈 후보자와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다. 이 중에서 낙마자가 나와야 민주당이 윤석열 정부에 협조할 명분을 얻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한덕수 후보자의 경우 민주당에선 정권 초반부터 국무총리 인준을 무산시키면 ‘야당의 발목잡기’ 이미지가 강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전날에는 민주당 중진 정성호 의원이 공개적으로 '조건 없는' 총리 인준 필요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민주당의 이런 초조한 분위기를 활용해 한덕수 총리 인준을 앞당기려는 일종의 '블러핑'이라는 게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한동훈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수 있는 조건을 갖춰놓으면 민주당으로선 한덕수 총리 인준을 울며 겨자 먹기로 좌초시키는 부담스러운 상황이 올 수 있다는 압박을 받게 된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의 설명대로라면 한덕수·한동훈 후보자는 관철시키고 정 후보자를 낙마시키는 것으로 여야가 합의를 시도하는 수순이 될 전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168,000
    • -4.82%
    • 이더리움
    • 2,499,000
    • -6.37%
    • 비트코인 캐시
    • 246,900
    • -7.35%
    • 리플
    • 528.5
    • -5.73%
    • 라이트코인
    • 86,650
    • -6.83%
    • 에이다
    • 670.7
    • -9.39%
    • 이오스
    • 1,661
    • -5.95%
    • 트론
    • 91.51
    • -1.84%
    • 스텔라루멘
    • 168.2
    • -7.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600
    • -8.38%
    • 체인링크
    • 8,975
    • -8.84%
    • 샌드박스
    • 1,573
    • -10.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