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장관 4명 임명해 내각 과반 완성…한덕수·한동훈 선택 남아

입력 2022-05-12 20:31

▲윤석열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첫 임시 국무회의에서 국기에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첫 임시 국무회의에서 국기에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2일 박진 외교부 장관 등 4명의 장관을 임명했다. 이로써 18개 정부부처 중 11곳에 새 장관이 채워지게 됐다.

이날 장관 임명은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국무총리 대행으로서 장관 임명제청해 이뤄졌다.

총리 대행의 적극적 제청권 행사에 대한 갑론을박에도 불구하고 임명을 감행한 건 근시일에 예정된 대규모 행사 때문이다. 오는 21일 한미정상회담과 6월 지방선거다. 박진 외교부·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임명을 이날 오전에 서두른 이유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경우 이날 국회에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이뤄진 뒤 임명됐지만, 박진 외교부·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경우 청문보고서 채택이 이뤄지지 않고 요청한 재송부 기한이 지난 데 따라 임명강행한 것이다.

이에 따라 남은 변수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비롯한 남은 장관 임명이다. 장관 후보자들의 경우 윤 대통령이 국회에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을 하면 임명을 강행할 수 있지만, 이 경우 더불어민주당의 반발로 한덕수 총리 인준이 좌초될 수 있다. 즉, 한덕수 총리 후보자를 희생해 내각을 완성할지를 택해야 하는 것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491,000
    • -4.2%
    • 이더리움
    • 2,517,000
    • -6.12%
    • 비트코인 캐시
    • 246,400
    • -7.26%
    • 리플
    • 530.5
    • -5.12%
    • 라이트코인
    • 87,100
    • -6.65%
    • 에이다
    • 675.8
    • -8.66%
    • 이오스
    • 1,666
    • -5.61%
    • 트론
    • 92.16
    • -1.08%
    • 스텔라루멘
    • 168.8
    • -6.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150
    • -7.68%
    • 체인링크
    • 9,000
    • -8.81%
    • 샌드박스
    • 1,578
    • -10.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