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입국자 격리 기간 10일→7일로 축소…다음 달 4일부터 시행

입력 2022-01-28 20:37

▲12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코로나19 검사센터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코로나19 검사센터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다음 달 4일부터 국내로 들어오는 모든 해외 입국자의 격리 기간이 현행 10일에서 7일로 줄어든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아프리카 11개국에서 온 단기 체류 외국인의 입국제한 조치도 해제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우세종화와 이에 따른 대응체계 전환에 맞춰 2월 4일 0시부터 해외 입국자 격리 기간을 10일에서 7일로 단축한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은 앞서 국내 오미크론 유입을 최소화하기 위해 백신 접종력과 관계없이 모든 입국자에 대해 10일간 자가격리를 하도록 했다.

지난 26일부터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접촉자의 격리 기간을 단축하는 등 오미크론 대응체계 전환이 이뤄지면서 이날 해외입국자 방역관리 조치도 조정됐다.

또한 전 세계적으로 오미크론이 우세종화하면서 특정 국가를 대상으로 한 방역 조치 효과가 낮다고 판단, 남아공 등 아프리카 11개국을 대상으로 했던 입국제한 조치를 해제하기로 했다고 방대본은 설명했다.

내달 4일부터는 남아공을 비롯해 나미비아, 모잠비크, 레소토, 말라위, 보츠와나, 에스와티니, 짐바브웨, 나이지리아, 가나, 잠비아에서 온 단기 체류 외국인의 입국이 허용된다.

방역 당국은 최대한 격리면제서 발급 사유를 엄격하게 한정하는 등 나머지 해외유입 방역관리 강화조치는 기존과 동일하게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이후에 발급된 격리면제서의 유효기간은 발급일 기준 14일 이내로 단축된다. 24일 이후에 발급한 격리면제서를 소지한 입국자는 입국 3일 차, 5일 차에 자가검사키트를 사용해 신속항원검사를 해야 하며 귀국 후 3일간은 재택근무가 권고된다.

해외 입국자는 출국일 기준 48시간 이내에 검사해서 발급받은 PCR(유전자 증폭) 음성확인서를 소지해야 하며, 입국 후 대중교통 사용이 제한돼 자가용이나 방역교통망을 사용해야 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652,000
    • -0.3%
    • 이더리움
    • 2,516,000
    • -1.87%
    • 비트코인 캐시
    • 249,100
    • -1.39%
    • 리플
    • 519.9
    • -2.27%
    • 라이트코인
    • 89,900
    • +2.16%
    • 에이다
    • 658.4
    • -2.96%
    • 이오스
    • 1,703
    • -2.18%
    • 트론
    • 103.4
    • +0.88%
    • 스텔라루멘
    • 167
    • -2.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7,550
    • +1.73%
    • 체인링크
    • 9,170
    • -2.29%
    • 샌드박스
    • 1,650
    • -4.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