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창사 이래 최대 실적 달성…올해 목표 77兆↑

입력 2022-01-28 17:17

지난해 매출 76조ㆍ영업익 9조 돌파
철강 가격 상승 및 수요 증가 등 호재 영향
철강 사업 넘어 ‘친환경 소재 기업’ 추진

▲서울 강남구 포스코 사옥
 (뉴시스)
▲서울 강남구 포스코 사옥 (뉴시스)

포스코가 철강 호황에 힘입어 창사 이래 최대 영업 실적을 기록했다.

포스코가 28일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76조3320억 원, 영업이익 9조2380억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각각 32.1%, 284.4% 증가한 수치다.

포스코는 “철강 부문은 내수 및 고부가 제품 중심의 판매 확대는 물론 원가 상승에도 판매 가격이 크게 상승하며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며 “크라카타우포스코, 포스코마하라슈트라 등 해외철강 법인도 글로벌 시황회복과 판매가격 상승에 따라 영업이익 개선됐다”고 밝혔다.

▲포스코 합산 영업이익 (제공=포스코)
▲포스코 합산 영업이익 (제공=포스코)

포스코는 지난해 철강 부문뿐 아니라 글로벌인프라와 신성장에서도 영업이익을 개선했다.

글로벌인프라 부문에서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철강 시황 개선 및 친환경 차 구동 모터 사업 등 투자법인 실적 호조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개선됐다. 또 포스코건설도 국내외 주요 PJT(프로젝트) 호조도 영업이익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신성장 부문에서는 포스코케미칼이 양극재 본격 양산으로 매출액ㆍ영업이익 모두 최대 실적 달성했다.

글로벌인프라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1조3030억 원으로 전년 대비 1150억이 증가했으며, 신성장의 영업익 또한 1130억 원으로 전년 대비 590억 원이 늘었다.

포스코는 철강수요가 회복하는 반면 저탄소 기조로 인해 단기적으로는 공급 확대에 한계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철강 가격은 지난해 급등한 이후 수요 증가세 둔화에 따라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포스코는 올해 연결기준 매출액을 77조2000억 원, 투자비 8조9000억 원을 목표로 삼았다. 또 별도기준 조강 생산량과 제품판매 목표는 각각 3650만 톤, 3470만 톤으로 전망했다.

포스코는 “올해 국내에서는 내수ㆍ친환경 제품 판매확대로 안정적 수익을 창출하고 탄소배출 감축 관리 강화 및 저탄소 조업기술을 개발할 것”이라며 “수익성 제고를 위해 1조 원의 원가 절감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해외에서는 성장 시장 수요 확보를 위해 인도네시아, 인도, 미국 등에 투자 타당성을 검토하고 친환경 철원류의 안정적 확보 기반을 구축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포스코의 아르헨티나 리튬 생산 데모플랜트 공장 및 염수저장시설 모습. 포스코는 수소 및 이차전지 소재 중심의 신사업 발판을 다지기에 주력하고 있다. (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의 아르헨티나 리튬 생산 데모플랜트 공장 및 염수저장시설 모습. 포스코는 수소 및 이차전지 소재 중심의 신사업 발판을 다지기에 주력하고 있다. (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는 이차전지 소재 사업과 수소 사업 등의 신사업도 지속 추진한다.

포스코는 “양ㆍ음극재 고객 파트너십 기반생산능력은 물론 리튬ㆍ니켈 양산체제 구축 및 리사이클링 사업 확대를 통한 이차전지 소재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수소 사업은 해외에 청정수소 거점을 구축과 함께 유망 기술을 새로 출범한 미래기술연구원을 중심으로 이차전지 소재, 수소ㆍ저탄소 에너지, 인공지능(AI) 등 신성장 외부 전문인력 영입 확대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905,000
    • -2.12%
    • 이더리움
    • 2,254,000
    • -6.01%
    • 비트코인 캐시
    • 223,900
    • -5.77%
    • 리플
    • 496.9
    • -1.97%
    • 라이트코인
    • 79,800
    • -3.39%
    • 에이다
    • 588.4
    • -7.21%
    • 이오스
    • 1,580
    • -2.47%
    • 트론
    • 102.9
    • -4.81%
    • 스텔라루멘
    • 156.8
    • -3.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250
    • -4.45%
    • 체인링크
    • 8,275
    • -4.22%
    • 샌드박스
    • 1,665
    • -9.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