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팔았으면 15만원 더 버는 건데”…LG엔솔 하락세

입력 2022-01-28 21:21

▲국내 증시 사상 최대 규모의 IPO(기업공개)로 꼽히는 LG에너지솔루션의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이 시작된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 KB증권 한 지점에서 고객들이 대기하고 있다. 자료=연합뉴스
▲국내 증시 사상 최대 규모의 IPO(기업공개)로 꼽히는 LG에너지솔루션의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이 시작된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 KB증권 한 지점에서 고객들이 대기하고 있다. 자료=연합뉴스

LG에너지솔루션(LG엔솔)이 상장 이틀 만에 10% 넘게 급락했다. 이날 하루에만 시가총액이 12조8700억 원가량 쪼그라들었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LG엔솔은 전 거래일보다 5만5000원 하락한 45만 원에 장을 마쳤다. 코스피가 1.87% 오른 데 반해 큰 폭으로 하락한 것이다.

LG엔솔의 주가를 끌어내린 건 매물을 쏟아낸 개인과 외국인이었다. 이날 기관이 3조1620억 원어치를 사들이는 동안 개인은 1조2030억 원, 외국인은 1조8900억 원 순매도했다.

상장 첫날에도 개인과 외국인의 매도세가 주가 하락을 견인했다. 상장한 첫날인 27일 LG엔솔은 최고 59만8000원에 거래됐다. 이에 비하면 28일 종가에 LG엔솔을 판 사람은 주당 최고 14만8000원 손해를 본 것이다.

상장한 첫날인 27일 LG엔솔은 최고 59만8000원에 거래됐다. 이에 비하면 28일 종가에 LG엔솔을 판 사람은 주당 최고 14만8000원 손해를 본 것이다.

증권업계에서는 LG엔솔에 대해 2차전지 산업 내 지배력이 굳건해져 매력적인 중장기 투자처라고 보고 있다.

강동진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LG엔솔 투자 의견은 ‘매수’, 목표 주간은 64만 원”이라며 “CATL 대비 수익성이 낮다는 우려는 과도하다”고 했다.

이어 “시장 지배력이 더욱 공고해지는 상황”이라며 “2023년 미국 공장을 본격 가동하고 4680 배터리 양산이 트리거가 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조현렬 삼성증권 연구원은 “LG엔솔에 대해 ‘매수’ 투자의견과 함께 목표 주가는 44만 원을 제시”라며 “전기차 배터리 상위업체의 공격적인 증설에 힘입어 시장이 점차 과점화 진행 중이다. 상위업체는 보다 협상력을 갖게 되는 선순환 구조에 진입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윤혁진 SK증권 연구원도 “향후 중국 전기차 시장의 정체 가능성과 미국 전기차 시장의 고성장을 고려할 경우 장기적으로 LG엔솔의 매력이 더욱 부각될 것”이라며 “2025년 이후 미국에서 판매되는 전기차의 절반 가까운 차량이 LG엔솔의 배터리를 장착하게 될 것”이라고 추정했다.

한편 이날 LG엔솔은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조기 편입에 성공했다. 지수 편입 시점은 다음 달 14일 장 마감 때다. 다만 영국 파이낸셜타임스스톡익스체인지(FTSE) 글로벌 지수 수시 편입에는 실패했다. FTSE 러셀은 LG엔솔이 수시 편입 조건을 충족하지 못했고, 다음 심사(6월)에 검토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816,000
    • -2.17%
    • 이더리움
    • 2,256,000
    • -5.25%
    • 비트코인 캐시
    • 224,800
    • -4.83%
    • 리플
    • 496.1
    • -1.59%
    • 라이트코인
    • 79,500
    • -3.28%
    • 에이다
    • 591.2
    • -6.02%
    • 이오스
    • 1,574
    • -2.42%
    • 트론
    • 103.4
    • -3%
    • 스텔라루멘
    • 156.9
    • -2.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0,850
    • -4.7%
    • 체인링크
    • 8,285
    • -3.44%
    • 샌드박스
    • 1,679
    • -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