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설연휴도 ‘집콕’이 대세···설 선물은 ‘현금·온라인 구매’ 선호

입력 2022-01-27 10:47

티몬 설 연휴계획 설문결과, 집콕 대세 여전하지만 작년(85%) 비중 비해 줄어

▲자료제공=티몬
▲자료제공=티몬

비대면 명절이 2년째 이어질 전망이다. 올해도 ‘집콕 연휴’를 보내는 사람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지난해와 비교해선 코로나 장기화로 쌓인 피로감에 일부 가족과의 모임과 여가활동도 조심스레 계획하는 모습이다.

티몬이 21일부터 나흘간 티몬 고객 480명을 대상으로 설 연휴 계획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집에서 휴식을 취할 것’이라는 응답이 53%로 가장 높았다고 27일 밝혔다. 11%는 ‘집에서 영상과 게임 등 콘텐츠를 즐기겠다’고 말했다. 응답자의 64%가 집콕 연휴를 택하며 비교적 높은 수치를 보였지만, 지난 설 조사 결과(85%)에 비해서는 21%p 감소한 수치다.

‘부모님댁, 친척집을 방문’하겠다는 응답도 21%로, 작년보다 15%p 높아졌다. 길어진 코로나와의 사투로 높아진 피로감에 가까운 가족과의 모임을 조심스럽게 계획하는 것으로 보인다. 가족 모임 계획을 묻는 질문에도 ‘부모님 찾아뵐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40%로 가장 많았다. ‘모든 만남을 삼갈 것’이라는 응답은 32%로, 작년 결과(37%) 대비 낮아졌다.

명절 선물도 여전히 비대면 경향이 우세했다. 선물로 ‘현금을 보내드린다’는 답변이 39%로, 작년 32%로 2위를 차지한 반면 올해는 1위를 차지했다. ‘티몬 등 온라인 채널로 선물하겠다’(33%)는 응답이 2위로 여전히 강세를 보였다. 25%가 ‘직접 구매해 만나서 전달한다’를, 19%가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하루빨리 여행을 계획하고 싶은 심리도 드러났다. 코로나만 아니면 설 연휴에 ‘국내여행을 즐겼을 것이다’라고 답한 응답자가 41%에 달했다. 32%는 그래도 ‘집에서 쉬었을 것’이라고 답했고, 22%도 ‘무조건 해외여행을 떠났을 것’이라고 답했다. 꼭 하고 싶은 겨울철 레저도 역시 ‘스키와 눈썰매’(34%), ‘워터파크와 스파’(33%)를 가장 많이 꼽았다.

또한 10명 중 8명이 여가활동에 필요한 티켓도 ‘온라인’에서 구매한다고 답했다. 83%가 여행·외식상품권·공연 등 여가활동 관련 티켓을 ‘티몬 등 온라인 채널에서 구매한다’를 택했고, ‘현장 구매’(17%), ‘기프티콘 사용’(11%), ‘중고거래 이용’(4%)가 뒤를 이었다.

이같은 분위기가 이어지며 티몬은 연휴 마지막 날인 2월 2일까지 집콕러는 물론 안전하게 야외활동을 즐기려는 고객을 위한 ‘설연휴 즐기기’ 기획전을 진행한다. 매일 1회씩 뽑을 수 있는 ‘복주머니 할인쿠폰’으로 최대 15% 추가 할인을 지원한다. △모네, 빛을 그리다展 입장권 △여의도 한강 디너크루즈 △비발디파크 리프트권 △아쿠아필드 찜질스파 등이 온라인 최저가 수준이다. 또한 연휴 기간 일별로 특가 상품도 내놓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3 10:3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717,000
    • +1.68%
    • 이더리움
    • 2,606,000
    • +2%
    • 비트코인 캐시
    • 253,500
    • +1.28%
    • 리플
    • 540.6
    • +1.14%
    • 라이트코인
    • 91,000
    • +1.22%
    • 에이다
    • 692.4
    • +1.32%
    • 이오스
    • 1,736
    • +2.84%
    • 트론
    • 98.49
    • +2.69%
    • 스텔라루멘
    • 173.4
    • +1.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950
    • +3.18%
    • 체인링크
    • 9,325
    • +2.36%
    • 샌드박스
    • 1,806
    • +3.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