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리더스 “코로나19 다가백신, 전임상 결과 화이자보다 중화능 높아”

입력 2022-01-27 09:22

▲바이오리더스CI
▲바이오리더스CI

바이오리더스가 개발한 ‘코로나19(COVID-19) 유니버셜 다가 백신’의 전임상 결과 화이자 백신 보다 높은 중화능을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27일 밝혔다.

통상 1000 이상의 중화 항체가를 보이면 높은 수준의 백신으로 평가되지만 최근 ’네이처(Nature)‘에 게재된 논문에 따르면 현재 사용되고 있는 화이자 백신(BNT162b2)의 경우 변이 바이러스들에 대한 중화 항체가는 300~500 정도로 저하된다고 보고된 바 있다.

하지만 바이오리더스가 진행한 전임상 시험에서 ‘BLS-A01’ 접종군은 다양한 변이 항원 각각에 대해 결합 항체가가 상당히 높은 수준인 5000 이상 형성된 것이 확인됐다. 특히, 면역 세포 집합소인 비장 세포를 분리해 다양한 변이 항원으로 자극한 후 T-세포 반응을 관찰한 결과 ‘BLS-A01’ 접종군은 음성 대조군 대비 상당히 유의적인 T-세포 상승이 관찰됐다.

또한 백신 접종이 완료된 혈청을 파스퇴르 연구소에 의뢰해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중화능을 분석한 결과 매우 높은 수준인 2000~4000의 항체 값이 도출됐다. 특히 오미크론 변이 유전체 분석 결과 기존 뉴클레오캡시드 단백질의 경우 다양한 변이가 관찰됐다. 하지만 바이오리더스에서 특허 등록을 진행 중인 항원은 T-세포 유도 합성 항원이기 때문에 오미크론 변이 서열에 영향을 받지 않아 강력한 면역 반응을 나타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바이오리더스가 개발중인 ‘COVID-19 유니버셜 다가 백신BLS-A01’은 변이 특이적 스파이크 항원과 표면 발현 뉴클레오캡시드 항원을 동시 발현하는 형태다. 이는 백신 개발에 있어 중요한 B-세포 면역과 T-세포 면역 밸런스를 최적화하는 방법으로 설계됐다.

오미크론 변이처럼 전혀 예측할 수 없는 스파이크 단백질의 돌연변이가 만들어지면, 기존 백신은 면역원성 및 방어능력이 현격히 감소하게 된다. 면역력 역시 3~4 개월 경과시 급속히 저하될 수 있다. 이에 반해 바이오리더스의 ‘COVID-19 유니버셜 다가 백신’은 스파이크 항원과 뉴클레오캡시드 항원이 포함돼 강력한 중화능 항체형성 뿐만 아니라 기억 T-세포 반응을 유도한다는 특징이 있다. 특히 백신의 면역력이 12개월 이상 장기간 지속되는 특성을 갖는 것으로 확인됐다.

회사 관계자는 “기존 백신들이 최선의 대응책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코로나 예방을 위한 다른 대안이 없어 부스터샷에 전 세계가 의존하고 있다”며, “변이에도 효과가 있고, 면역지속 시간을 오래 유지할 수 있는 혁신적인 백신이 개발된다면 지금의 코로나 사태를 종식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코로나 백신을 보유하고 있지 않은 글로벌 제약사들을 상대로 ‘COVID-19 유니버셜 다가 백신’의 기술이전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9,217,000
    • +0.14%
    • 이더리움
    • 2,692,000
    • +1.66%
    • 비트코인 캐시
    • 267,400
    • +2.89%
    • 리플
    • 564.1
    • +2.23%
    • 라이트코인
    • 93,750
    • +6.17%
    • 에이다
    • 746
    • +2.25%
    • 이오스
    • 1,771
    • +2.37%
    • 트론
    • 93.07
    • +2.56%
    • 스텔라루멘
    • 182.6
    • +2.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450
    • +2.51%
    • 체인링크
    • 9,960
    • +2.57%
    • 샌드박스
    • 1,768
    • +2.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