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절벽 무풍지대’…초고가 서울 단독주택, 지난해 매매 역대 최다

입력 2022-01-25 14:46 수정 2022-01-25 16:28

▲서울 내 단독주택 밀집지역 모습. (뉴시스)
▲서울 내 단독주택 밀집지역 모습. (뉴시스)
지난해 서울에서 15억 원이 넘는 고가 단독주택의 매매 건수가 통계 집계 이후 가장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직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매매가격 15억 원 이상에 거래된 서울 단독주택 매매 건수는 지난해 2774건(24일 기준)으로 집계됐다. 이는 2006년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이래 가장 많은 규모다.

서울에서 15억 원을 초과하는 단독주택 매매는 2014년까지 1000건 이하에 그쳤다. 하지만 2015년 1034건, 2016년 1380건, 2017년 1635건으로 꾸준히 늘었다. 2018년(2102건) 처음으로 2000건을 넘었지만, 2019년 1828건으로 소폭 줄었다. 이후 2020년 2404건으로 급증했다.

(그래픽=손미경 기자 sssmk@)
(그래픽=손미경 기자 sssmk@)

15억 원 이상 고가 단독주택은 매매할 때 대출을 받을 수 없다. 정부는 2019년 12·16 대책을 통해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 내 시가 15억 원을 초과하는 주택 매입 시 주택담보대출을 금지했다. 하지만 고가 단독주택의 매매는 더 늘었다.

특히 지난해는 가계부채 규제와 금리 인상, 집값 급등 피로감 등으로 주택 매매 시장 내 관망세가 짙었다. 이에 서울 내 전체 단독주택 매매 건수는 지난해 9039건으로 전년(1만1264건) 대비 감소했다. 서울에서 단독주택 매매가 1만 건 밑으로 내려간 적은 2013년(7005건) 이후 8년 만이다. 하지만 초고가 단독주택은 거래량이 늘어나는 ‘역주행’ 현상을 보인 셈이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단독주택 매매는 감소하고 있지만 15억 원 초과 단독주택 매매는 증가하는 추세”라며 “현금 부자들의 거래는 늘고 동시에 가격도 오르고 있는 것”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998,000
    • -0.48%
    • 이더리움
    • 2,356,000
    • -6.25%
    • 비트코인 캐시
    • 235,900
    • -4.14%
    • 리플
    • 509.5
    • -2.6%
    • 라이트코인
    • 82,450
    • -6.25%
    • 에이다
    • 621.1
    • -6.31%
    • 이오스
    • 1,609
    • -5.52%
    • 트론
    • 104.9
    • -3.23%
    • 스텔라루멘
    • 161.4
    • -5.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700
    • -6.39%
    • 체인링크
    • 8,580
    • -5.14%
    • 샌드박스
    • 1,769
    • +0.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