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바이든, 동유럽ㆍ발트해에 육해공군 파병 고려”

입력 2022-01-24 09:54

NYT, 정부 관계자 인용해 보도
“대통령 별장서 회의, 최대 5만 명 병력 옵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9월 22일 백악관에서 연설하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9월 22일 백악관에서 연설하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동유럽과 발트해에 군병력을 파병하는 것을 고려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2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바이든 대통령이 발트해 연안과 동유럽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ㆍ나토) 동맹국에 수천 명의 병력과 군함, 항공기 등을 배치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관계자는 “전날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회의가 열렸다”며 “국방부 고위 관리들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미군 자산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집 앞까지 가까이 이동시킬 수 있는 몇 가지 옵션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관리들은 바이든 대통령이 이르면 이번 주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관리들이 제시한 옵션에는 병력 1000~5000명을 동유럽 동맹국에 파견하는 것이 포함됐으며, 상황에 따라 병력을 10배까지 늘리는 것이 검토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소식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국경에 10만 병력을 배치하고 벨라루스에 병력을 파견하는 등 위협적인 자세를 취하는 상황에서 나왔다.

이날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CBS와의 인터뷰에서 “러시아와 외교를 하는 동안에도 군사적 억지력을 구축하는 데 매우 집중하고 있다”며 “러시아가 새로운 공격 행동을 하면 나토도 상당한 방식으로 대응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3 10:1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700,000
    • +1.71%
    • 이더리움
    • 2,605,000
    • +1.92%
    • 비트코인 캐시
    • 253,800
    • +1.48%
    • 리플
    • 542.5
    • +1.42%
    • 라이트코인
    • 91,250
    • +1.33%
    • 에이다
    • 694
    • +1.57%
    • 이오스
    • 1,747
    • +3.37%
    • 트론
    • 98.93
    • +3.19%
    • 스텔라루멘
    • 174.1
    • +1.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150
    • +3.33%
    • 체인링크
    • 9,330
    • +2.47%
    • 샌드박스
    • 1,821
    • +2.8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