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국민의힘 공관위원장으로…대선까지 지방선거 홍보 금지

입력 2022-01-24 09:32 수정 2022-01-24 16:53

이준석 "대선에만 집중해달라는 의미"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이 권영세 사무총장을 필두로한 3·9 재·보궐선거 공천관리위원회 구성을 완료했다. 또 대선과 재·보궐선거에 총력을 기울이기 위해 지방선거 후보자의 선거운동을 대선까지 금지하기로 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24일 오전 비공개 최고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3·9 재·보궐선거 공관위원장과 위원을 7명 선임했다"고 밝혔다.

위원장은 권 사무총장, 위원으로는 이철규·박성민 부총장, 임이자·김승수 의원,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 박명호 동국대 교수 등이 선임됐다.

위원 선임 외에 책임당원 자격부여 요건 변경도 결정했다. 이번 재·보궐선거에 한해서 공직 후보자 추천 신청 접수 시 당비 규정에 따른 직책 당비 3개월분에 따르는 당비를 내고 당헌·당규에 따른 입장 절차를 거친 자에 대해 책임당원 자격을 부여한다는 조항을 추가했다.

대선과 재·보궐선거를 제외하고 지방선거 후보자가 선거운동을 하는 것을 금지하는 협의 사항도 발표했다. 3월 9일 선거에만 집중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예컨대 지방선거 후보자가 대선 후보와 사진을 찍어 홍보하는 행위 등은 철저히 금지한다.

허 수석대변인은 "예비후보자가 자기 선거 홍보를 자제하는 것을 (비공개 최고위회의에서) 얘기했다"며 세 가지 금지사항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 △대선 종료일까지 예비 후보자 이름으로 자기 선거를 하는 행위 △본인 위한 문자 서비스를 통한 선거운동 △선거 관련 예비 후보자 현수막 설치 및 명함 배부 행위 등이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선에 집중하라고"라며 의도를 밝혔다. 허 수석부대변인도 "대통령 선거에만 집중해달라는 의미"라며 "대통령 후보가 다니는 데 본인도 예비 후보를 달고 사진을 같이 찍고 하는 게 저희 선거에 도움되지 않는다고 판단해서 모든 최고위원과 대표가 긍정적으로 생각했다"고 밝혔다.

지역별 구체적인 전략 공천 내용 등은 발표되지 않았다. 공관위는 이날부터 출범해 설날 연휴가 지나면 구체적인 안을 공개할 전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750,000
    • -2.79%
    • 이더리움
    • 2,529,000
    • -2.66%
    • 비트코인 캐시
    • 245,100
    • -2.51%
    • 리플
    • 531
    • -2.91%
    • 라이트코인
    • 88,950
    • -3.52%
    • 에이다
    • 665.5
    • -2.55%
    • 이오스
    • 1,643
    • -3.41%
    • 트론
    • 91.88
    • -3.55%
    • 스텔라루멘
    • 163.3
    • -2.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700
    • -4.49%
    • 체인링크
    • 8,905
    • -2.89%
    • 샌드박스
    • 1,644
    • -1.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