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딸, 안설희 박사 내일 귀국…'가족리스크' 차별화 공략

입력 2022-01-22 17:31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2일 오후 부인 김미경 교수와 함께 경남 진주시 중앙유등시장을 찾아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2일 오후 부인 김미경 교수와 함께 경남 진주시 중앙유등시장을 찾아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딸 안설희 박사가 오는 23일 귀국한다. 안 후보는 '가족 리스크'가 없다는 점을 전략적으로 내세울 것으로 관측된다.

안 후보는 22일 경남 진주에서 열린 지지자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딸의 귀국 소식을 확인하며 공항으로 마중을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 UC샌디에이고 대학에서 박사 후 연구원으로 재직 중인 안 박사는 지난달 소속 연구팀이 발표한 오미크론의 전염성 연구 결과물이 뉴욕타임스(NYT)에 실리면서 주목받았다.

안 후보는 코로나19로 인한 자가격리 규정에 따라 딸이 당장 선거운동을 함께하지는 못할 것이라면서도 "첫 열흘 정도 집에 있게 될 텐데, 어쩌면 줌이나 온라인을 통해 사람들을 만나거나 강의를 하는 활동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본적으로는 설명절 가족모임에 참석하기 위한 귀국이지만, '가족 리스크'가 없는 후보라는 점을 내세우는 안 후보의 선거 전략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게 국민의당 측 설명이다.

활동 여부를 떠나 안 박사의 귀국을 통해 '가족 악재'에 시달리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차별화되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안 후보는 이날 지지자들과의 간담회에서도 "우리 아이가, 제 딸이 살아갈 우리나라가 좀 더 좋은 삶의 틀을 가져야 하지 않나 하고 지금 그것을 하려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052,000
    • -2.52%
    • 이더리움
    • 2,249,000
    • -4.7%
    • 비트코인 캐시
    • 226,200
    • -4.84%
    • 리플
    • 496.1
    • -3.01%
    • 라이트코인
    • 79,600
    • -4.33%
    • 에이다
    • 593
    • -5.35%
    • 이오스
    • 1,578
    • -2.59%
    • 트론
    • 103.2
    • -2.37%
    • 스텔라루멘
    • 156.2
    • -3.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450
    • -3.3%
    • 체인링크
    • 8,185
    • -5.81%
    • 샌드박스
    • 1,693
    • -6.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