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찍으면 현근택 때문”…문파 음모론 뿌렸다 맹폭당한 이재명 대변인

입력 2022-01-20 15:18

(더 레프트 트위터.)
(더 레프트 트위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과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 간의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현근택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최근 이 후보가 욕설을 하는 딥페이크 영상을 문 대통령 강성 지지층인 ‘문파’가 제작·배포할 것이라고 음모론을 제기했다가 이들에게 집중포화를 받은 것. 논란이 되자 현 대변이 사과에 나섰지만 이들의 갈등은 쉽게 해결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현근택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18일 페이스북에 “(친여 성향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가 이른바 딥페이크란 인공지능 기반의 이미지 합성 기술을 이용해 이 후보가 욕설을 내뱉는 장면을 설 연휴 전 배포할 계획임을 포착했다”며 “소위 ‘문파’로 불리기도 하며 똥파리로 비하 받는 일부 세력에 의해 자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친문 성향의 커뮤니티 회원들은 현 대변인이 무책임한 음모론을 제기했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민주당 내부에서조차 근거 없는 음모론은 경계할 필요가 있다는 우려했다.

민주당 김효은 선대위 대변인이 “현 대변인은 어떤 근거를 가지고 강성 친문 지지자라고 특정한 건지 설명해야 할 것 같다”고 말한 것. 김종민 의원도 “정말로 확실하게 딥 페이크 영상이 나왔을 때 그걸 대응하면 모를까 굳이 그 논쟁을 연장해서 새로운 이슈 거리를 만들어주는 그런 말은 안 보태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현 대변인은 같은 날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의 강성 지지자이자 정치 포스터 제작으로 유명한 트위터리안 ‘더 레프트(@1theleft)’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더 레프트 트위터.)
(더 레프트 트위터.)

현 대변인은 ‘김건희 여사님, 문파는 이런 영부인을 원했다. 문파는 윤석열을 응원한다’라고 적힌 포스터를 올리며 “제작자는 더 레프트. 문파 단체방, SNS에 올린 것이다. 어디까지 갈까”라는 글을 올렸다.

정치·시사 관련 홍보물을 만들어온 더 레프트는 2017년 4월 대선 기간 때 문 대통령이 더레프트가 만든 포스터를 직접 언급하면서 주목을 받았다. 당시 더레프트는 고(故)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이미지를 넣고 ‘파란을 이어가자’라는 문 대통령 홍보 포스터를 만들었는데, 배포 당일 문 대통령은 트위터에 해당 포스터를 공유한 뒤 “더레프트님 감사하다”라는 글을 남겼다.

문제는 대변인이 올린 포스터가 더 레프트가 제작한 게 아니라는 점이다. 더 레프트는 트위터를 통해 “해당 이미지는 정체불명의 사칭 계정이 만든 것이다. 본인과 무관한 이미지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공당의 대변인이라는 직책에 있는 자가 사실관계를 확인도 하지 않고 개인을 상대로 악의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한 건 가벼이 넘기기 어렵다”며 “민주당 현근택에게 사과를 요구한다”고 했다.

그러나 현 대변인이 사과하지 않자 더 레프트는 19일 “윤석열 찍으면 현근택 너 때문인 줄 알아”라는 포스터를 여러 가지 버전으로 제작해 올렸다. 이 포스터들은 트위터에서 많으면 수천 회 이상이 리트윗되며 호응을 얻고 있다.

결국 현 대변인은 20일 트위터에 “실수를 인정한다”라며 “앞으로 글을 쓰는데 보다 신중하도록 하겠다”는 글을 올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5 14:4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951,000
    • +1.37%
    • 이더리움
    • 2,521,000
    • -0.24%
    • 비트코인 캐시
    • 246,900
    • +0.69%
    • 리플
    • 518.9
    • -0.59%
    • 라이트코인
    • 89,150
    • +2.18%
    • 에이다
    • 659.8
    • -0.24%
    • 이오스
    • 1,702
    • +0.65%
    • 트론
    • 102.8
    • +2.82%
    • 스텔라루멘
    • 165.9
    • -0.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800
    • +2.69%
    • 체인링크
    • 9,140
    • +1.39%
    • 샌드박스
    • 1,630
    • -2.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