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차기 정부 모토는 깨끗한 청와대와 유능한 정부"

입력 2022-01-20 15:25

"임기 중반 평가 통해 국민 신뢰 50% 못 받으면 물러날 것"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3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3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차기 정부를 '깨끗한 청와대와 유능한 정부'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임기 중 여야 합의로 중간평가를 받겠다고 약속했다.

안 후보는 20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행정학회 주최 '차기 정부 운영 대통령 후보에게 묻는다' 토론회에서 "제가 구성하는 차기 정부 모토는 깨끗한 청와대와 유능한 정부"라고 밝혔다.

그는 "차기 정부가 그렇게 되지 못하면 정권교체가 아니라 반사 이익에 기댄 적폐 교대일 뿐"이라며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정권교체, 즉 더 좋은 정권교체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가 닥치고 정권교체가 아니라 더 좋은 정권교체를 강조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안 후보는 다섯 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우선 안 후보는 "깨끗한 청와대는 어떻게 만들 수 있는가. 무엇보다 대통령 자신과 가족들이 깨끗해야 한다"며 가족 논란이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싸잡아 겨냥했다. 그러면서 "개혁은 한마디로 기득권과 싸우는 것"이라며 "깨끗한 대통령이 일도 잘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청와대 비서실의 규모도 줄이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청와대 정부라고 불릴 정도로 비대해진 청와대로의 권력 집중을 분산하고 비대해진 청와대 비서실 규모를 반으로 줄일 것"이라며 "작은 청와대가 깨끗한 청와대를 만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유능한 정부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안 후보는 "유능한 내각의 첫걸음은 내각 자유와 책임으로부터 시작된다"며 "책임총리와 책임장관제를 보장해서 대통령은 국무총리와 장관에 권한 책임을 부여하고 대통령은 외교·안보와 국가 전략적 과제에 집중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이어 "책임 장관들이 권한과 책임을 지고 수석보좌관 회의가 아닌 국무회의를 국정운영의 중심으로 만들겠다"며 "전문가가 공직 사회의 중심이 되는 테크노크라트 전성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정부와 공공기관도 축소하겠다고 약속했다. 안 후보는 "집권하면 즉시 중앙정부와 공공부문 및 공기업 전체에 대한 조직 경영진단 방안을 강구하고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구조개혁을 시작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아울러 책임정치 실현을 위해 임기 중반 평가를 받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당선된 후 임기 중반 여야가 합의하는 조사 방법으로 국민 신뢰 50% 이상을 못 받으면 깨끗이 물러날 것"이라며 "다른 모든 대통령 후보들도 중간평가 약속을 권고한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중간평가 통과를 위해 죽을 각오로 일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안 후보는 지난해 11월 1일 출마 당시에도 중간평가를 약속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305,000
    • -4.45%
    • 이더리움
    • 2,505,000
    • -5.47%
    • 비트코인 캐시
    • 242,000
    • -6.82%
    • 리플
    • 518.1
    • -4.32%
    • 라이트코인
    • 88,550
    • -5.29%
    • 에이다
    • 652.7
    • -7.37%
    • 이오스
    • 1,685
    • -5.28%
    • 트론
    • 102.2
    • +3.31%
    • 스텔라루멘
    • 163.5
    • -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100
    • -5.18%
    • 체인링크
    • 8,860
    • -8%
    • 샌드박스
    • 1,626
    • -10.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