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바이든 발언에 충격...러시아에 급습 빌미준 것”

입력 2022-01-20 09:39 수정 2022-01-20 13:50

"급습과 침공 구분한 발언에 충격"

▲러시아 무장 차량들이 18일(현지시간) 크림반도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다. 크림반도/AP연합뉴스
▲러시아 무장 차량들이 18일(현지시간) 크림반도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다. 크림반도/AP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정부 관계자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발언이 러시아의 우크라 급습 빌미를 제공한 것이라며 반발했다.

우크라이나 정부 관계자는 19일(현지시간) CNN과의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급습(incursion)’과 ‘침공(invasion)’을 구분하는 발언에 충격을 받았다”며 “러시아에 ‘급습’은 괜찮다는 신호를 준 것과 다름 없다”고 말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1주년을 하루 앞두고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에 진입할 것으로 본다”며 “러시아는 우크라 침공시 여태껏 본 적 없는 수준의 제재를 당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제재 수준은 러시아의 침공이 어떤 모습인지에 달렸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소규모 급습(minor incursion)에 대한 대응은 전면전보다 약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소규모 급습이면 (제재로) 해야할 것과 하지 말아야 할 것을 결국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크라 관계자는 이 같은 뉘앙스를 과거 미국 정부에서 들어본 적이 없다며 우크라 정부는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199,000
    • +1.31%
    • 이더리움
    • 2,518,000
    • -0.32%
    • 비트코인 캐시
    • 246,400
    • -1.28%
    • 리플
    • 522.7
    • -0.04%
    • 라이트코인
    • 87,850
    • -2.12%
    • 에이다
    • 663.1
    • -0.09%
    • 이오스
    • 1,710
    • -0.23%
    • 트론
    • 108.9
    • +6.04%
    • 스텔라루멘
    • 170.7
    • +1.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7,800
    • +0.89%
    • 체인링크
    • 9,055
    • -1.52%
    • 샌드박스
    • 1,787
    • +8.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