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년 멈췄던 서소문 도시정비형 재개발 구역, 20층 규모 업무·판매시설 건립

입력 2022-01-20 09:35

서초구 방배동 528-3번지 일대 1600여 가구 주택 공급 예정

▲위치도(중구 서소문동 58-9번지 일대) (사진제공=서울시)
▲위치도(중구 서소문동 58-9번지 일대) (사진제공=서울시)

40년 이상 재개발 사업이 멈췄던 서소문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에 20층 규모 업무·판매시설이 들어선다. 서초구 방배동 일대에는 재건축 사업을 통해 1600가구가 공급된다.

서울시는 19일 제1차 도시계획위원회 개최 결과 중구 서소문동 58-9번지 '서소문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제11·12지구 정비계획 변경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지역은 1973년 정비구역이 지정됐지만, 40년 이상 재개발 사업이 시행되지 않아 도심 내 소외된 공간으로 방치됐다가 이번 정비계획이 가결되면서 토지 이용을 효율화하고 낙후된 도시경관이 개선될 전망이다.

특히 이 지역은 중앙일보 본사가 상암동으로 이전하면서 지역 활력도가 급속도로 떨어졌던 만큼 인근 철골주차장 및 낡은 건물 부지를 포함해 총 4개 지구(11-1, 11-2, 12-1, 12-2)를 통합 개발해 전체면적 12만2000㎡ 규모의 업무 및 판매시설을 들인다는 계획이다.

건축물의 용적률은 999% 이하, 층수는 지상 20층~지하 7층이고, 높이 90m 이하로 계획됐다. 저층부에는(지상 2층~지하 2층) 가로 활성화를 위해 판매시설이, 3층에는 '벤처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른 벤처기업 및 벤처기업 집적시설 약 900㎡(전용) 조성된다.

이번 정비사업의 공공기여 사항으로 서소문로의 차량흐름(시청방향 1차선 확장) 및 보행환경 개선을 위해 도로가 5m 확장되고, 서소문구역 내에 소공동 주민센터 이전 등을 위한 공공청사가 건립된다.

서울시 "이번 정비계획 변경으로, 역사 도심의 서쪽 관문이라는 주요 거점에 위치함에도 비효율적으로 이용되던 대상지에 랜드마크적인 업무시설을 건립해 도심 활성화와 도시경쟁력 제고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서울시는 서초구 방배동 528-3번지 일대 '방배15구역 주택재건축 정비 계획 수립 및 정비구역 지정·경관심의안'도 수정 가결했다. 방배15구역은 용도지역이 혼재된 곳으로, 그간 용도지역 조정과 건축계획 등에 대한 협의 등으로 장기간 정비구역 지정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번 심의에선 2종(7층) 규제 완화 사항을 적용해 정비계획이 결정됐는데 이에 따라 전체면적 8만4934㎡, 용적률 240% 이하, 건폐율 60% 이하, 최고 25층으로 총 1600여 가구(공공임대주택 약 300세대 포함) 규모의 주택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종로구 창신동 23번지 일대 창신2 주택재개발 정비예정구역 해제 심의안도 원안 가결했다. 해당 구역은 '도시 및 주거환경 정비법'에 따라 정비구역 지정 예정일부터 3년이 되는 날까지 정비구역의 지정을 신청하지 않아 정비예정구역이 해제됐다. 다만 종로구 창신2 주택재개발 정비예정구역은 지난해 주택재개발사업 후보지 공모에 선정된 만큼 서울시는 정비계획 수립을 통해 지역 주민이 더 나은 주거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846,000
    • -0.39%
    • 이더리움
    • 2,644,000
    • -0.26%
    • 비트코인 캐시
    • 271,700
    • +2.99%
    • 리플
    • 555
    • -0.36%
    • 라이트코인
    • 93,000
    • +4.26%
    • 에이다
    • 731.6
    • -0.83%
    • 이오스
    • 1,743
    • -0.11%
    • 트론
    • 94.07
    • +3.43%
    • 스텔라루멘
    • 177.1
    • -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400
    • +2.22%
    • 체인링크
    • 9,740
    • +0.1%
    • 샌드박스
    • 1,729
    • -1.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