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다했죠?’ 발언 후회…“쌀쌀맞다는 평가 받을 만했다, 하지 말걸”

입력 2022-01-19 21:02

이재명, 2030 여성 청년 대담
"차별금지법해야, 강행은 안 돼"
"사회적 합의 필요, 오해도 해소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닷페이스 유튜브 채널 갈무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닷페이스 유튜브 채널 갈무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9일 차별금지법에 공감하지만, 강행 처리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방영된 닷페이스 유튜브 채널에서 "저는 (차별금지법) 해야 한다고 본다. 원래는 당연한 얘기를 당연하게 선언하는 거나 마찬가지인데 그렇다고 해서 강행 처리할 일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강행 처리 시 불합리하게 반대하는 측에 명분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사회적 합의를 이유로 차별금지법을 미룬다는 비판에 대해선 "실제로 사회적 합의를 해야 된다고 본다"며 "국회, 공청회 아니면 토론회 등을 통해서 우리 국민께 적나라하게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일부에선 여기에 동의하지 않으면 처벌하더라는 얘기가 아주 광범위하게 퍼져 있다"며 "그렇지 않다는 것도 확인한다면, 불합리한 반대 의견을 가진 분들의 입지가 매우 좁아질 거다. 이런 과정을 거쳐서 입법하자"고 주장했다.

차별금지법 추진을 위한 구체적 계획을 묻는 말에 "정치인들 입장에서, 특히 진보 진영 입장에선 다수가 찬성하는 일을 반대할 필요가 없다"며 "물론 이제 특정 영역에서 아주 격렬하고 극단적으로 반대하는 운동이 심하니까 좀 망설여지는 측면이 없는 건 아니다"라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자신의 경기지사 경험을 거론하면서 공론화 과정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경기도에서 양성평등 조례를 성평등으로 표현했다가 '그게 왜 성평등이냐, 양성평등이지. 제3의 성을 인정한다는 말이냐'라며 천 명씩 모여서 데모하고 그랬다"라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그런 일이 있기는 하지만 그건 합리적인 일이니까 나중에 잘 일부 조정됐던 것 같다"며 "실제 공론화 과정을 거치면서 준비해야죠. 안 하잖아요, 사실은"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이 후보와 대담을 한 질문자는 후기를 묻는 말에 "구체적인 계획을 물었지만 (후보가) 계속 얘기를 안 하는 상태라서 (답변을) 이끌어내기 어려워서 아쉽다"고 평가했다.

이 후보는 이른바 '다했죠' 발언에 대한 해명도 밝혔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달 서울대를 찾았다가 '차별금지법제정연대' 청년들의 시위 현장을 목격했다. 그는 "우리 모두를 차별하지 말아야 한다는 차별금지법,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는 말에 사과하시라"는 한 청년에게 "다 했죠?"라고 반문한 후 자리를 떴다.

이 후보는 "그거는 제가 보니까 좀 너무 지나치게 쌀쌀맞았다는 평가를 받을 만했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저희는 예정된 생중계 토론이 있는 거고 일단 그냥 지나가 버려도 그만이지만, 얘기는 들어보자. (하지만) 이게(시위가) 너무 좀 심하게 오래 계속되고 목소리도 너무 커져서 제가 약간 감정적 반응을 했던 것 같다. 하지 말걸"이라고 돌이켜 생각했다.

한편, 이 후보는 이날 닷페이스 채널에서 여성들을 가로막는 '유리천장'이나 여성 공약 등에 대한 2030 여성 4명의 물음에 답했다. 닷페이스는 디지털 성범죄, 성 소수자, 기후위기, 장애인의 접근성 등의 이슈를 다루는 채널로 약 24만5000명의 구독자를 두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13:1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9,321,000
    • -0.97%
    • 이더리움
    • 2,689,000
    • -1.07%
    • 비트코인 캐시
    • 267,700
    • -0.48%
    • 리플
    • 565.3
    • +0.32%
    • 라이트코인
    • 91,350
    • +3.1%
    • 에이다
    • 742.9
    • -0.99%
    • 이오스
    • 1,760
    • +0.06%
    • 트론
    • 91.25
    • -1.4%
    • 스텔라루멘
    • 181.1
    • -1.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600
    • +0.79%
    • 체인링크
    • 10,030
    • +1.83%
    • 샌드박스
    • 1,761
    • -1.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