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대출 옥죄기 '풍선효과'… 저축은행 '60%가 다중채무자' 건전성 비상

입력 2022-01-15 10:00 수정 2022-01-16 08:34

(사진제공= 한국신용정보원)
(사진제공= 한국신용정보원)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금융당국이 가계대출 옥죄기에 나서면서 풍선효과로 저축은행 등 2금융권에 대출자가 몰릴 것으로 보인다. 저축은행 수요가 몰리면서 건전성에 적신호가 들어왔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국신용정보원은 최근 '저축은행업권 개별 차주의 특성'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서는 저축은행 신용대출 차주 10명 중 6명 이상은 다중채무자이며, 이들의 비중은 매년 상승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저축은행 3개 이상 금융기관과 거래하는 다중채무자 비중이 높은데 이게 자칫 저축은행 건전성 악화 뇌관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다.

저축은행 신용대출 차주 10명 중 6명 이상은 다중채무자다. 이들의 비중은 매년 상승하고 있다. 2018년 60%, 2019년 63%, 2020년 65%, 2021년 66%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이에 반해 시중은행은 2018년에서 2021년 6월까지 29%를 유지중이다.

소득이 높은 4~5분위에서는 은행대출 비중이 크며, 소득 1~3분위에서는 저축은행 등 비은행권 신용대출 비중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중‧저신용자의 비중이 높은것도 위험요인이다. 저축은행 신용대출의 대다수가 중신용자(76%) 또는 저신용자(21%)에 집중돼 있다. 시중은행들의 중신용자의 신용대출 비율은 감소하거나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는데 반해 저축은행은 크게 증가하는 추세다. 2015년 8.2%, 2017년 12.6%, 2020년 3분기에는 25.5%까지 치솟았다.

신용정보원은 "저축은행업권 내의 다중채무자는 타 업권과 저축은행에 걸쳐 대출받은 다중채무자보다 저축은행업권 내에서만 여러 저축은행으로부터 대출받은 다중채무자의 불량률이 높다"고 말했다.

그동안 저축은행은 외형성을 크게 키웠지만, 건전성은 계속 문제로 지적돼 왔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기준으로 79개 저축은행의 대출은 총 95조 5783억 원으로 나타났다. 1년 전보다 약 20조 원 늘어난 수치이며 지난 2016년 말 43조 4646억 원과 비교하면 2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반대로 건전성을 가늠할 수 있는 BIS(국제결제은행)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개선되지 않고 있다. 금감원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8년 3분기부터 지난해 3분기까지 3년간 자기자본비율이 낮아진 저축은행이 79개 중 50곳으로 집계됐다. 특히 대출 규모 상위 10곳 가운데 9곳의 BIS 비율이 최근 1년 새 하락했다.

신용정보원은 "저축은행의 적정한 리스크 관리를 위해서는 대출차주의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금융서비스 개발과 신용평가 체계의 고도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638,000
    • +4.14%
    • 이더리움
    • 3,129,000
    • +7.45%
    • 비트코인 캐시
    • 363,200
    • +3.42%
    • 리플
    • 752.1
    • +2.3%
    • 라이트코인
    • 134,500
    • +3.7%
    • 에이다
    • 1,292
    • +1.02%
    • 이오스
    • 2,853
    • +6.89%
    • 트론
    • 71
    • +3.47%
    • 스텔라루멘
    • 244.5
    • +4.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400
    • +3.53%
    • 체인링크
    • 19,820
    • +8.9%
    • 샌드박스
    • 4,297
    • +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