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美추가제재에 “의도적 정세 격화…더 강력히 반응할 것”

입력 2022-01-14 13:09

극초음속 미사일 美제재에 "특정 국가 겨냥한 것 아냐…방위력 강화는 주권국가의 합법적 권리"

▲노동신문은 6일 “국방과학원은 1월 5일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를 진행하였다”라고 보도했다. 이날 시험발사에는 중앙위원회 군수공업부와 국방과학 부문의 지도 간부들이 참관했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불참했다. (연합뉴스)
▲노동신문은 6일 “국방과학원은 1월 5일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를 진행하였다”라고 보도했다. 이날 시험발사에는 중앙위원회 군수공업부와 국방과학 부문의 지도 간부들이 참관했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불참했다. (연합뉴스)

북한은 14일 극초음속 미사일 등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미국이 신규 제재를 발표한 데 대해 반발했다.

이날 조상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북한 외무성 대변인 명의 담화에서 “미국은 우리의 정당한 해당 활동을 유엔안전보장리사회에 끌고 가 비난소동을 벌리다 못해 단독제재까지 발동하면서 정세를 의도적으로 격화시키고 있다”며 “미국이 기어코 이런 식의 대결적인 자세를 취해나간다면 우리는 더욱 강력하고도 분명하게 반응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이 우리의 합법적인 자위권 행사를 문제시하는 건 명백한 도발로 되며 강도적 론리다. 이건 현 미 행정부가 말로는 외교와 대화를 떠들지만 실지에 있어선 대조선고립압살정책에 집요하게 매달리고 있다는 걸 보여준다”며 “국가방위력 강화는 주권국가의 합법적 권리다. 우리는 정정당당한 자기 권리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5일과 11일 진행한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를 의식한 듯 “최근 우리가 진행한 신형무기 개발사업은 국가방위력을 현대화하기 위한 활동일 뿐 특정한 나라나 세력을 겨냥한 게 아니며 그로 하여 주변나라들의 안전에 위해를 끼친 것도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우리나라와 미국은 탄도미사일로 여기고 있는 극초음속 미사일은 북한이 지난해 1월 제8차 노동당 대회에서 국방력 발전 5개년 계획의 핵심 5대 과업 중 하나로 제시된 바 있다. 나머지 과업은 초대형 핵탄두 생산과 1만5000km 사정권 타격명중률 제고, 수중 및 지상 고체발동기 대륙간탄도로켓(ICBM) 개발, 핵잠수함과 수중발사 핵전략무기 보유 등이다.

이 때문에 북한은 올해 안에 극초음속 미사일에 이어 다른 과업으로 지정된 전략무기의 시험을 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런 북한 움지김에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현지시간 지난 12일 북한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에 관여한 북한 국적 6명과 러시아인 1명, 러시아 단체 1곳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 북한 미사일 개발 핵심 기관인 국방과학원 소속이 다수 포함됐다.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같은 날 북한이 지난해 9월 이후 6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점을 언급하며 안전보상이사회(안보리) 제재 대상 명단 추가를 요구했다.

또한 현지시간 지난 10일에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논의를 위해 소집된 안보리 회의 전 일본·유럽 국가들의 유엔 주재 대사들과 함께 미사일 발사 규탄과 비핵화 대화 촉구 성명을 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679,000
    • +5.31%
    • 이더리움
    • 3,133,000
    • +8%
    • 비트코인 캐시
    • 364,500
    • +4.14%
    • 리플
    • 754.4
    • +3.06%
    • 라이트코인
    • 135,300
    • +4.97%
    • 에이다
    • 1,298
    • +2.53%
    • 이오스
    • 2,852
    • +7.02%
    • 트론
    • 70.92
    • +3.52%
    • 스텔라루멘
    • 244.9
    • +4.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700
    • +3.91%
    • 체인링크
    • 19,860
    • +9.72%
    • 샌드박스
    • 4,310
    • +7.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