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가 올린 ‘윤석열 회초리’ 합성 사진에…“유치하다” 비난

입력 2021-12-09 09:07

▲(페이스북 캡처) 8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 SNS글에 댓글로 게시한 합성사진
▲(페이스북 캡처) 8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 SNS글에 댓글로 게시한 합성사진

추미애 법무부 전 장관이 회초리를 들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종아리를 때리는 합성 사진을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8일 오전 9시경 추 전 장관은 전날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이 게시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글에 해당 합성사진을 댓글로 게시했다.

해당 글에서 김 대변인은 윤 후보가 KBS2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해 “대학생 때까지 맞으면서 컸다”고 발언한 기사에 “체벌로는 아무것도 해결되지 않습니다”라고 평했다.

추 장관이 게시한 사진에는 한복을 입고 방망이를 들고 있는 여성과 종아리를 걷고 서 있는 남자아이의 모습에 각각 추 전 장관과 윤 후보의 얼굴이 합성됐다. 추 전 장관은 사진 외에 다른 글을 적지는 않았다.

해당 사진에 대해 일부 SNS 이용자들은 대댓글을 통해 웃긴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비판의 목소리도 나왔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자신의 SNS에 관련 기사를 공유한 뒤 “윤 후보를 때려주고 싶은 동심이 앙증맞게 표현됐다”며 “이 분 왜 이렇게 유치하나”라고 일갈했다.

김정화 전 민생당 대표도 SNS를 통해 “윤 후보에 대한 열등감의 표출인가 발악의 인증인가”라며 “법무부 장관과 당 대표까지 지낸 사람의 인식수준이 저급하다 못해 역겹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033,000
    • -8.17%
    • 이더리움
    • 2,965,000
    • -12.67%
    • 비트코인 캐시
    • 356,000
    • -13.74%
    • 리플
    • 707.7
    • -14.07%
    • 라이트코인
    • 132,100
    • -11.46%
    • 에이다
    • 1,314
    • -10.18%
    • 이오스
    • 2,729
    • -11.25%
    • 트론
    • 68.96
    • -11.87%
    • 스텔라루멘
    • 231.7
    • -13.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300
    • -13.12%
    • 체인링크
    • 19,280
    • -17.99%
    • 샌드박스
    • 3,593
    • -18.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