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KODEX 미국나스닥100선물인버스 ETF' 등 3종목 신규상장

입력 2021-12-07 18:16

(출처=한국거래소)
(출처=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는 오는 9일 미국나스닥100선물인버스 ETF 등 3종목을 신규상장한다고 7일 밝혔다. 신규 상장 종목은 삼성자산운용의 ‘KODEX 미국나스닥100선물인버스(H)’ 및 ‘KODEX 미국나스닥100레버리지(합성 H)’, 신한자산운용의 ‘SOL 200 Top10’ ETF다.

나스닥100 상품들은 기초지수인 NASDAQ100지수의 일간변동률을 각각 –1배, +2배 성과 달성 목표로 하는 국내최초 ETF다. 선물인버스는 통화정책 정상화가 진행되면 주가 하락폭이 클 수 있어 시장하락에 대비할 수 있는 상품으로 출시됐다. 레버리지 합성H는 저금리 기조가 장기화되면서 시장상승 기대감이 확대되면 보다 적극적으로 투자할 수 있는 상품으로 상장된다.

SOL 200 TOP10은 유가증권시장 코스피200 구성종목 중 시가총액이 상위 10개 종목을 선정해 동일가중 방식으로 운용된다. 순자산가치가 양의 1배 방향으로 기초 지수의 일간변동률을 추종하도록 설계된 실물·완전복제 방식이다.

각 상품은 운용비용, 구성종목 교체 등에 따라 지수성과와 운용성과간의 괴리가 발생할 수 있어 기초지수 등 고유 상품 구조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필요하다는 게 거래소 측의 설명이다.

합성ETF는 거래 상대방과의 장외파생상품 계약을 이용해 상품을 운용하기 때문에 추가적인 비용이 발생한다. 특히 발생 비용에 의해 지수 성과와 운용성과 간에 괴리가 발생할 수 있는만큼 주의해야 한다.

레버리지 ETF는 수익 뿐 아니라 손실도 2배 이상 확대 될 수 있는 일반 ETF대비 고위험 상품이다. 특히 기초지수 등락이 반복되면 기초지수 누적 수익률과 기간 수익률 간 차이가 더욱 벌어질 수 있어 투자에 유의가 필요하다.

인버스 종목은 상품 특성상 장기 투자 시 정방향과 누적수익률의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 특히 기초지수 등락이 반복되면 기초지수 누적 수익률과 기간 수익률 간에 차이가 더욱 확대될 수 있어 단기투자에 적합하다.

선물 결제월 간 가격의 불일치로 롤오버 손실이 발생 할 수 있어 추가 비용 등이 펀드 운용비에 반영 될 수 있는 점도 유의해야 한다.

거래소 관계자는 “총보수 이외에 기초지수 사용료, 매매비용, 회계감사비용 등의 기타비용이 추가적으로 발생할 수 있음에 주의가 필요하다”며 “투자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매일 납부자산구성내역(PDF)을 CHECK 단말기, 거래소 및 자산운용사 ETF 홈페이지에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871,000
    • -8.03%
    • 이더리움
    • 3,024,000
    • -13.48%
    • 비트코인 캐시
    • 355,100
    • -15.65%
    • 리플
    • 726.6
    • -13.91%
    • 라이트코인
    • 130,800
    • -14.4%
    • 에이다
    • 1,284
    • -13.94%
    • 이오스
    • 2,711
    • -13.25%
    • 트론
    • 69.19
    • -14.96%
    • 스텔라루멘
    • 226.3
    • -18.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700
    • -13.49%
    • 체인링크
    • 19,370
    • -18.65%
    • 샌드박스
    • 3,625
    • -20.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