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12일 호주 방문...13일 정상회담

입력 2021-12-07 16:37

▲<YONHAP PHOTO-2885>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2021.11.29    jeong@yna.co.kr/2021-11-29 14:51:16/<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2885>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2021.11.29 jeong@yna.co.kr/2021-11-29 14:51:16/<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의 초청으로 오는 12일부터 15일까지 3박4일 간 호주를 국빈 방문한다.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은 7일 오후 브리핑을 열고 문 대통령의 이 같은 호주 순방 계획을 밝혔다.

우리 정상이 호주를 국빈 방문하는 것은 2009년 이후 12년 만으로 문 대통령은 지난해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호주가 초청하는 최초의 외국 정상이다.

문 대통령은 13일 모리슨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협정서명식·공동기자회견에 이어 공식 환영식을 가질 예정이다. 이어 데이비드 헐리 호주 총리 내외가 주최하는 국빈 오찬에 참석한다. 이후 전쟁기념관과 한국전쟁 기념비 헌화, 한국전 참전용사 초청해 만찬에 참석한다.

14일에는 호주 시드니로 이동해 야당인 노동당 앤서니 앨버니즈 대표와 면담을 갖고 마가렛 비즐리 뉴사우스웨일스주 총독 내외가 주최하는 오찬에 참석한다. 이후에는 호주 경제인과의 핵심광물공급망 간담회에 참석하고 저녁에는 모리슨 총리 내외 주최의 간담회를 가질 계획이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한-호주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이뤄졌다"면서 "한국전쟁에 파견한 전통적인 우방이자 민주주의와 인권, 시장경제 등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호주와의 관계를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고 관계를 심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원자재와 핵심광물에 대한 안정적 공급망, 탄소중립, 수소경제, 방산, 우주 및 사이버 등 미래 핵심 분야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한 평화프로세스 관한 호주의 지지 재확인하는 계기 될 것"으로도 기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861,000
    • +1.12%
    • 이더리움
    • 3,797,000
    • +1.88%
    • 비트코인 캐시
    • 450,000
    • +0.78%
    • 리플
    • 895.9
    • +1.17%
    • 라이트코인
    • 166,500
    • +1.96%
    • 에이다
    • 1,636
    • -2.79%
    • 이오스
    • 3,351
    • +1.21%
    • 트론
    • 83.93
    • +3.02%
    • 스텔라루멘
    • 297.7
    • -0.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600
    • +1.54%
    • 체인링크
    • 26,840
    • +2.68%
    • 샌드박스
    • 5,210
    • +2.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