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보 "예대금리차 확대 바람직하지 않아…필요시 역할할 것"

입력 2021-12-07 13:45

정은보<사진> 금융감독원장은 금융권 대출상품에 대한 예대금리차에 대해 면밀히 들여다보고 향후 적절한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정은보 금감원장은 7일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열린 '여전사 CEO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금융상품의 대출과 관련해서는 예대금리 차이를 보고 있다"며 "수요와 공급에 맞게 해야 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이어 "예금금리와 대출금리의 차이가 과도하게 벌어지는 것은 소비자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다"며 "금리 산정과 관련해 들여다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원장은 "금융권의 수신금리와 대출금리를 보고 있는데 과거와 비교해 예대금리가 과도하게 벌어진 부분이 있다면 점검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점검의 결과가 타당한지에 따라 감독 당국의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원장은 펀드 판매와 관련한 하나은행 제재와 관련한 질문에 "당시 하나은행장이었던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까지 지휘 책임을 물을 것은 아니라고 본 것으로 안다"며 "사법당국의 판단도 법리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금감원은 대규모 환매 사태를 일으킨 펀드 판매 당시 하나은행장이었던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이 파생결합펀드(DLF) 사태로 이미 제재를 받았기 때문에 동일한 사유로 발생한 추가 사모펀드 사태에 대해선 제재심의 대상에서 제외한 바 있다.

정 원장은 카드사 수수료와 관련해서는 "금융위원회가 주체가 돼 협의하고 있다"며 "법령상의 문제라 국회와 협의 과정에서 결론이 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419,000
    • +0.09%
    • 이더리움
    • 2,937,000
    • -0.47%
    • 비트코인 캐시
    • 349,900
    • -1.02%
    • 리플
    • 738.3
    • -0.4%
    • 라이트코인
    • 129,600
    • -2.7%
    • 에이다
    • 1,252
    • -3.17%
    • 이오스
    • 2,668
    • +0.08%
    • 트론
    • 67.47
    • +0.7%
    • 스텔라루멘
    • 235.4
    • -1.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700
    • -3.23%
    • 체인링크
    • 18,540
    • -1.9%
    • 샌드박스
    • 3,656
    • +1.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