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마감] 3년물 나흘만 강세, 미 고용부진+오미크론+외인 선물매수

입력 2021-12-06 17:52 수정 2021-12-06 18:22

불스팁, 10-3년 금리차 1년9개월 최저에서 확대..30-10년 재역전 나흘만 해소
델타 바이러스 경험+연말+차익실현+아시아장 미국채금리 상승에 장중 강세폭 되돌림
연말장 진입, 15일 FOMC전까진 추가 강세 제한에 추세형성도 어려울 듯

(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협회)

채권시장은 4거래일만에 강세를 기록했다(국고채 3년물 기준). 특히 국고채 3년물이 강해 지난주말 올라섰던 1.9%는 일일천하로 끝났다. 장기물보다는 단기물이 강해 일드커브는 스티프닝됐다. 이에 따라 1년9개월만에 최저치를 경신했던 국고채 10년물과 3년물간 금리차도 확대세로 돌아섰다. 재역전됐던 국고채 30년물과 10년물간 금리차 역시 나흘만에 정상화로 돌아섰다.

주말사이 미국 비농업고용지표(넌펌)가 부진했던데다, 코로나19 변이종인 오미크론 확산에 대한 우려로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확산했다. 실제, 미 비농업부문 고용은 21만명 증가하는데 그쳐 시장예상치 55만명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이에 따라, 미국채 10년물 금리는 1.3%대까지 떨어져 3개월만에 최저치를 경신했다.

대내적으로는 외국인이 국채선물시장에서 매수에 나섰다. 전달 1조원 대비 2000억원 줄어 총 8000억원 규모로 실시한 기획재정부 국고채 3년물 경쟁입찰도 무난했다. 연말로 비경쟁인수가 없는데다 물량까지 줄었기 때문이다.

국고채 3년물 입찰에서 응찰액 2조2490억원을 보이며 예정액 전액이 낙찰됐다. 응찰률은 281.1%로 5월(277.1%) 이래 가장 낮았다. 응찰금리는 1.790%에서 1.900%였고, 낙찰금리는 1.870%였다. 부분낙찰률은 2.5%를 기록했다.

반면, 과거 델타 바이러스 발발 이후 경기회복과정에서 금리급등 경험이 있다는 점, 연말이라는 점 등은 장중 강세를 되돌리는 요인이었다. 차익실현 매물과 함께 아시아장에서 미국채 금리가 상승한 것도 영향을 줬다.

채권시장 참여자들은 연말을 앞두고 국내 기관 움직임은 보수적일 것이라고 봤다. 장도 엷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오늘과 같은 강세장은 제한될 것이며, 변동성이 클 수 있다는 관측이다. 15일 예정된 미 연준(Fed)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까지는 시세 변동에 큰 의미를 두기 어렵다고 봤다.

(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협회)
6일 채권시장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통안2년물은 2.2bp 하락한 1.780%를, 국고3년물은 3.5bp 떨어진 1.865%를 보였다. 이는 각각 이달들어 첫 내림세다.

국고10년물은 2.1bp 떨어진 2.213%를, 국고30년물은 0.8bp, 국고50년물은 0.7bp 하락해 각각 2.217%에 거래를 마쳤다. 국고10년 물가채는 4.5bp 하락한 0.890%로 지난달 17일(0.880%) 이후 처음으로 0.8%대를 기록했다.

한국은행 기준금리(1.00%)와 국고채간 금리차를 보면 3년물과는 86.5bp, 10년물과는 121.3bp를 보였다. 10-3년간 스프레드는 1.4bp 확대된 34.8bp를 기록했다. 전장(3일)에는 33.4bp까지 좁혀져 지난해 3월12일(32.5bp) 이후 최저치를 경신했었다.

30-10년간 금리차는 0.4bp를 보였다. 30-10년간 스프레드는 전달 26일 1.2bp로 역전을 해소했었지만 이달 1일(-1.9bp) 재역전을 허용한 바 있다. 전장(3일)에는 마이너스(-)0.9bp를 보였었다.

국고10년 명목채와 물가채간 금리차이인 손익분기인플레이션(BEI)은 2.4bp 상승한 132.3bp를 기록했다. 1일 121.4bp로 3개월만에 최저치를 보인 이후 사흘연속 상승세다.

(한국은행, 금융투자협회, 체크)
(한국은행, 금융투자협회, 체크)
12월만기 3년 국채선물은 전장대비 9틱 상승한 108.95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고점은 109.02, 저점은 108.93이었다. 장중변동폭은 9틱에 그쳐 지난달 19일(8틱) 이후 처음으로 한자릿수대 변동폭에 그쳤다.

미결제는 27만4313계약을, 거래량은 7만3777계약을 보였다. 원월물 미결제는 303계약, 거래량은 1계약이었다. 근월물과 원월물을 합한 미결제 27만4616계약은 작년 1월3일(27만3711계약) 이후 1년11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합산 회전율은 0.27회였다.

매매주체별로 보면 외국인은 6527계약을 순매수해 8거래일연속 순매수를 이어갔다. 이는 7월26일부터 8월5일까지 기록한 9거래일연속 순매수 이후 4개월만에 최장 순매수 기록이다. 반면, 금융투자는 3927계약 순매도했고, 은행은 2441계약을 순매도해 나흘연속 매도세를 지속했다. 보험 역시 151계약을 순매도해 9거래일째 순매도를 지속했다. 이는 4월16일부터 5월6일까지 보인 14거래일연속 순매도 이후 7개월만에 최장 순매도다.

12월만기 10년 국채선물은 지난주말보다 20틱 오른 124.80을 보였다. 장중 125.10과 124.73을 오갔다. 장중변동폭은 37틱에 머물러 지난달 22일(27틱) 이후 최저치를 보였다. 그사이 9거래일동안 10선은 반빅(50틱) 이상 변동폭을 이어왔었다.

미결제는 13만6776계약을, 거래량은 4만2054계약을 보였다. 원월물 미결제 45계약을 합한 합산 회전율은 0.31회였다.

매매주체별로 보면 외국인은 2068계약을 순매수해 나흘째 매수에 나섰다. 반면, 금융투자는 1251계약을 순매도해 7거래일째, 보험은 591계약을 순매도해 7거래일연속, 연기금등은 359계약을 순매도해 8거래일째 매도세를 이어갔다.

외국인 국채선물 누적순매수 포지션 추정치를 보면 3선은 8만139계약으로 10월6일(8만1250계약) 이후 2개월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10선은 6만4364계약으로 9월27일(6만6288계약) 이래 최고치였다.

현선물 이론가의 경우 3선은 저평 2틱을, 10선은 고평 2틱을 각각 기록했다. 3선과 10선간 스프레드 거래와 근월물과 원월물간 롤오버는 각각 전혀 없었다.

▲6일 국채선물 장중 추이. 왼쪽은 3년 선물, 오른쪽은 10년 선물 (체크)
▲6일 국채선물 장중 추이. 왼쪽은 3년 선물, 오른쪽은 10년 선물 (체크)
증권사의 한 채권딜러는 “지난주말 미국 고용지표 부진과 안전자산 선호에 따른 미국채 금리 급락 영향으로 원화채도 강세 출발했다. 외국인이 선물시장에서 지속적으로 매수에 나선데 비해 현물쪽 움직임은 상대적으로 약했다”며 “오미크론에 따른 부담으로 금리가 큰 폭 하락했으나 이전 델타에 따른 경기위축 후 회복에 따른 금리상승 경험과 연말요인 등으로 금리 하락폭은 갈수록 축소되는 양상이었다. 특히 크레딧물 약세가 예전과는 다른 양상을 보였다. 일반적으로는 국고채와 통안채가 강해진후 크레딧물로 넘어가던 패턴과 달리 크레딧 매수세 위축이 계속 이어지는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외국인 매수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나, 연말을 앞두고 국내 기관 움직임은 보수적으로 대응할 것 같다. 시장 강세도 제한적일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자산운용사의 한 채권딜러는 “지난주말 미국 금리 하락을 반영해 강세 출발했다. 국고채 3년물 입찰은 물량이 적은 탓에 무난했다. 외국인 선물 순매수가 지속되면서 시장 강세를 견인했다. 오후들어서는 금리 하락폭을 줄였다. 차익실현성 매도와 함께 아시아장에서 미국 금리가 상승세를 보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연말로 엷은 수급장이 지속되고 있다. 큰 변동성을 지속하겠으나 추세를 형성하긴 어렵다고 본다”며 “FOMC 전까지는 시세 변동에 큰 의미를 두기 어려울 듯 하다”고 평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972,000
    • +0.12%
    • 이더리움
    • 3,803,000
    • +0.66%
    • 비트코인 캐시
    • 450,500
    • +0.24%
    • 리플
    • 898.2
    • +0.48%
    • 라이트코인
    • 167,200
    • +1.46%
    • 에이다
    • 1,643
    • -3.86%
    • 이오스
    • 3,355
    • +0.39%
    • 트론
    • 84.37
    • +2.5%
    • 스텔라루멘
    • 298.9
    • -1.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900
    • +0.84%
    • 체인링크
    • 27,110
    • +2.19%
    • 샌드박스
    • 5,195
    • +0.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