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갤러리아百, 보석 박힌 1.3억원짜리 시계 선봬

입력 2021-12-05 09:18

(사진제공=갤러리아)
(사진제공=갤러리아)

갤러리아백화점은 명품관에서 스위스 명품 시계 브랜드 ‘오메가’ 매장 신규 오픈을 기념해 ‘씨마스터 플래닛오션 600M’를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이 시계는 인기 다이버워치 라인인 ‘씨마스터’에 다양한 보석을 담은 시계로 직경 43.5㎜ 사이즈 다이얼에 18캐럿 화이트 골드 케이스와 바게트 컷 다이아몬드가 셋팅된 베젤로 이루어져 있다.

전세계 88피스 한정 제작된 제품으로, 국내에서는 갤러리아명품관에서만 만나볼 수 있으며 가격대는 약 1억 3000만원대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4 14:3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012,000
    • -1.28%
    • 이더리움
    • 2,985,000
    • -1.09%
    • 비트코인 캐시
    • 355,100
    • -2.23%
    • 리플
    • 741.8
    • -1.47%
    • 라이트코인
    • 132,000
    • -1.27%
    • 에이다
    • 1,296
    • -3.93%
    • 이오스
    • 2,691
    • -2.85%
    • 트론
    • 67.51
    • -4.5%
    • 스텔라루멘
    • 235.3
    • -1.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0,400
    • -0.54%
    • 체인링크
    • 19,240
    • -2.63%
    • 샌드박스
    • 3,542
    • -7.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