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콩 생산 지난해 대비 20%↑…가격 소폭 하락 전망

입력 2021-12-02 16:41

정부 수매 단가 인상…"가격 폭락 없을 것"

▲충남 청양군 정산면 역촌리 칠갑산 콩 생산단지에서 콤바인을 이용해 콩을 수확하고 있다. (연합뉴스)
▲충남 청양군 정산면 역촌리 칠갑산 콩 생산단지에서 콤바인을 이용해 콩을 수확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콩 수확량이 늘어나면서 가격이 소폭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정부 수매단가가 올라가면서 가격 폭락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내놓은 '12월 콩 관측'에 따르면 올해산 콩 생산량은 9만7532톤으로 지난해 8만926톤보다 20.5% 늘어날 것으로 관측됐다. 평년 8만5327톤보다는 14.3%가 많다.

생산량이 늘어나면서 가격도 하락세로 접어들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콩 도매가격은 수확기 이후 올해 9월까지 계속 상승해 1㎏에 6585원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생산량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면서 10월 들어 콩 도매가격은 1㎏에 6546원으로 떨어졌다. 다만 생산량이 20% 이상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가격 하락 폭은 크지 않다는 분석이다. 평년 가격인 5200원과 비교해서도 여전히 높은 가격대다.

가격이 폭락하지 않은 가장 큰 이유는 정부의 수매가격이 오른 데다 수매 물량도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정부는 올해 콩 수매 단가를 특등 기준 1㎏당 4700원으로 지난해보다 200원을 올렸다. 한 업계 관계자는 "일부 수집상은 정부 수매단가를 의식해 농가로부터 5000원 선에서 콩을 사들이고 있다"며 "정부 매입가격과 시장가격 간 격차도 줄어 수매 물량은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올해 품종 구분 수매 약정 물량은 모두 7500톤으로 지난해 557톤에서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472,000
    • +6.15%
    • 이더리움
    • 2,951,000
    • +6%
    • 비트코인 캐시
    • 351,300
    • +3.51%
    • 리플
    • 735.2
    • +3.46%
    • 라이트코인
    • 130,700
    • +3.57%
    • 에이다
    • 1,255
    • +0.8%
    • 이오스
    • 2,664
    • +4.27%
    • 트론
    • 67.12
    • +2.93%
    • 스텔라루멘
    • 237.7
    • +6.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800
    • -1.96%
    • 체인링크
    • 18,670
    • +5.12%
    • 샌드박스
    • 3,628
    • +7.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