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에 해외여행 취소 봇물…하나투어ㆍ모두투어 "취소수수료 면제"

입력 2021-12-02 16:21 수정 2021-12-02 16:22

10일간 격리 조치 파급력 커…"코로나19 사태 초기 경영 악화 재현"

▲국내에서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확진자가 확인된 2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해외 입국자들이 임시 생활시설로 가기 위해 질병관리본부 직원의 안내를 받고 있다. (뉴시스)
▲국내에서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확진자가 확인된 2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해외 입국자들이 임시 생활시설로 가기 위해 질병관리본부 직원의 안내를 받고 있다. (뉴시스)
정부의 긴급 방역 강화 조치로 '위드 코로나' 시행과 함께 모처럼 되살아났던 해외여행이 다시 어려워지면서 여행 업계의 수심이 깊어졌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이날까지 11번가의 해외 항공권 예약 취소율이 직전 2주 대비 1.5배 증가했다. 일부 여행사와 항공권 판매 업체는 이미 판매한 상품에 대한 전액 환불과 판매 취소 등을 진행하고 있다. 인터파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종 확산세가 큰 유럽의 경우 다음 주에 출발하는 상품 중 일부를 취소한 상황이다.

하나투어와 모두투어는 이달 16일까지 귀국하는 여행상품은 모두 무료로 취소해주기로 했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내년도 기획 상품에 대해선 여러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참좋은여행의 경우 12월 해외여행 상품 출발 예정인 고객들은 취소수수료를 받지 않는다. 노랑풍선은 대책을 마련 중이다.

노랑풍선 관계자는 "10일간의 자가격리령에 대해 부담을 느끼는 여행객들이 많은 것은 사실"이라며 "노랑풍선도 오전부터 회의를 통해 대책을 논의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7월부터 백신 접종을 완료한 여행객에 한해 입국 시 자가격리를 면제해줬었다. 여기에 11월 위드 코로나 시행으로 괌, 사이판, 유럽 등을 목적지로 한 기획상품이 불티나게 팔리며 해외여행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 상황이었다.

그러나 전날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종인 '오미크론' 확진자 5명이 발생하자 3일 0시부터 13일 24시까지 2주간 모든 국가에서 입국하는 내외국인에 10일간 격리 조치를 내렸다.

여행 업계에선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2년 전 경영 악화 상황이 되풀이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오미크론으로 인한 팬데믹 상황이 '천재지변'으로 아직 분류되지 않아 이용약관상 위약금 면제가 의무사항은 아니지만 정부 지침에 따라 여행 계획에 차질이 생긴 고객에게 수수료를 부과하는 것도 쉽지 않기 때문이다.

특히 여행사가 여행객들의 취소 수수료를 면제해줘도 항공사, 호텔에서 취소 위약금에 대한 협조를 하지 않으면 고스란히 피해를 떠안게 된다. 지난해 팬데믹 때 가장 문제로 지적된 부분이다. 여행 업계가 2년간 정부에 해외여행 관련 가이드라인을 제시해달라고 주장한 것도 이 때문이다. 이에 따라 한국여행업협회는 각 항공사에 취소 수수료 면제를 요청할 방침이다.

여행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 팬데믹의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산업군은 여행 업계인데, 재난지원금도 받지 못했고 손실보상법 대상자도 아니어서 모든 피해를 고스란히 받는 상황"이라며 "국내 여행사 대부분 해외여행 패키지를 운영하는 '아웃바운드'이기 때문에 매출이 거의 없는 실정"이라고 토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9,941,000
    • -0.9%
    • 이더리움
    • 3,698,000
    • -1.44%
    • 비트코인 캐시
    • 439,400
    • -1.85%
    • 리플
    • 884.6
    • -1.08%
    • 라이트코인
    • 161,400
    • -2.6%
    • 에이다
    • 1,546
    • -4.63%
    • 이오스
    • 3,239
    • -2.53%
    • 트론
    • 82.9
    • -0.9%
    • 스텔라루멘
    • 285.8
    • -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7,000
    • -4.08%
    • 체인링크
    • 24,890
    • -5.14%
    • 샌드박스
    • 4,846
    • -5.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