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 뚫렸다…나이지리아 입국 부부 오미크론 확정

입력 2021-12-01 21:47

남아공 등 발생·인접국 아닌 제3국 유입 사례…이미 유입됐을 가능성 배제 못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123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한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속버스터미널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검사를 기다리는 시민들이 손을 녹이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123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한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속버스터미널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검사를 기다리는 시민들이 손을 녹이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휴일효과 종료와 함께 신규 확진자가 5000명을, 위중·중증환자가 700명을 넘어선 데 더해 국내에서도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가 발생했다. 그야말로 총체적 난국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123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수도권에서만 4000명 넘는 확진자가 쏟아졌고, 경남권과 충청권에선 200명대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사망자와 위·중증환자는 급증세다. 사망자는 3658명으로 34명, 재원 중 위·중증환자는 723명으로 62명 각각 증가했다. 전국 중증환자 병상 가동률은 78.8%로 80%에 육박하는 상황이다. 수도권에선 714병상 중 75병상(10.8%)만 남았다.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충청권도 가용 병상이 5개(5.0%)뿐이다.

여기에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유입도 확인됐다. 확진자는 나이지리아 방문 후 입국한 40대 부부와 그 지인 등 3명과 기타 해외입국자 2명으로, 지난달 25일 코로나19에 확진된 뒤 이날 오미크론 변이로 확정됐다. 남아공 등 오미크론 발생·인접 8개국(외국인 입국 불허국)이 아닌 제3국을 통해 유입된 경우다. 이번 사례로 국내에 이미 오미크론 변이가 유입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오미크론은 ‘스파이크 단백질’에 델타 변이보다 2배 많은 32개의 유전자 변이를 보유하고 있다. 전파력·치명률이 높고, 현재 사용되는 백신에 대한 저항력이 클 것으로 추정된다. 기존 백신을 통한 예방접종 확대만으로는 대응이 어려울 수 있다. 정부는 현 의료체계로 감당 가능한 일일 확진자 수를 7000명 정도로 보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 유행으로 확진자 규모가 지금보다 커진다면 방역체계 자체가 무너질 우려가 크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033,000
    • -3.02%
    • 이더리움
    • 2,728,000
    • -8.79%
    • 비트코인 캐시
    • 333,200
    • -6.14%
    • 리플
    • 700.7
    • -5.74%
    • 라이트코인
    • 123,600
    • -6.36%
    • 에이다
    • 1,218
    • -9.78%
    • 이오스
    • 2,515
    • -7.57%
    • 트론
    • 63.74
    • -7.97%
    • 스텔라루멘
    • 219.5
    • -8.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300
    • -0.36%
    • 체인링크
    • 17,380
    • -9.81%
    • 샌드박스
    • 3,320
    • -10.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