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건설 속도…본계약 체결

입력 2021-12-01 10:25

(사진제공=한화건설)
(사진제공=한화건설)

한화건설이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건설에 속도를 낸다.

한화건설은 30일 서울 중구 더프라자호텔에서 인스파이어인티그레이티드리조트(이하 인스파이어)와 인천 영종국제도시에 국내 최대 규모로 들어설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1단계 건설공사의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계약식에는 한화건설에서 최광호 부회장, 박경원 재무실장, 윤용상 건축사업본부장이 인스파이어에서는 앤드류 빌라니 대표, 켈리 설리번 부사장, MGE(인스파이어 모기업) 인터내셔널 바비 소퍼 대표 등이 참석했다.

한화건설은 앞서 2019년 사전계약을 통해 1단계 공사를 시작했고, 이달 중순 인스파이어가 약 1조8000억 원의 자금조달을 완료하면서 이번 본계약을 체결하게 됐다.

인스파이어 복합엔터테인먼트 리조트는 인천공항 제2 터미널 서편 제3 국제업무지구 약 430만㎡ 부지에 4단계에 걸쳐 동북아시아 최대 규모의 복합리조트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인천시에서 추진 중인 영종도 복합리조트 집적화 전략의 핵심사업으로 이번에 한화건설이 본계약을 체결한 1단계 공사의 사업비로만 약 1조8000억 원이 투입됐고 2023년 개장할 예정이다.

1단계로 약 1000실 이상 규모의 5성급 호텔 3개 동과 1만 5000석(국내 최대 규모)의 다목적 아레나(공연장), 컨벤션 시설, 실내 워터파크, 패밀리파크, 외국인 전용 카지노, 상업시설 등이 들어선다.

이날 계약식에 참석한 MGE의 해외사업 총괄 바비 소퍼 대표는 “이번 본계약 체결은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건설사업이 가속화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한화건설의 다양한 시공 경험과 기술력을 통해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가 세계적인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최광호 한화건설 부회장은 “복합개발사업 분야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동북아 최대 규모가 될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의 1단계 건설공사를 성공적으로 완성할 것”이라며 “인천지역 경제 활성화뿐만 아니라 국가 관광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029,000
    • -6.82%
    • 이더리움
    • 3,050,000
    • -11.08%
    • 비트코인 캐시
    • 366,000
    • -11.87%
    • 리플
    • 743.1
    • -10.77%
    • 라이트코인
    • 134,000
    • -10.25%
    • 에이다
    • 1,382
    • -5.34%
    • 이오스
    • 2,754
    • -10.73%
    • 트론
    • 71.5
    • -10.23%
    • 스텔라루멘
    • 233.4
    • -14.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0,200
    • -11.34%
    • 체인링크
    • 19,720
    • -15.87%
    • 샌드박스
    • 3,684
    • -17.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