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국제유가, 오미크론 우려에 하락...WTI 5.4%↓

입력 2021-12-01 07:15

WTI, 월간 기준 20.81% 하락...지난해 3월 이후 ‘최악의 한 달’

▲미국 뉴멕시코주 러빙턴 인근의 한 유전에서 펌핑잭이 석유를 뽑아올리고 있다. 러빙턴/AP뉴시스
▲미국 뉴멕시코주 러빙턴 인근의 한 유전에서 펌핑잭이 석유를 뽑아올리고 있다. 러빙턴/AP뉴시스

국제유가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하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에 대한 불확실성이 이어진 것이 유가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3.77달러(5.4%) 떨어진 배럴당 66.18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는 지난 8월 23일 이후 최저치다. 월간 기준으로는 21% 가까이 떨어져 지난해 3월 이후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월물 브렌트유는 2.87달러(3.9%) 하락한 배럴당 70.57달러로 집계됐다. 2월물은 3.99달러(5.5%) 하락한 배럴당 69.23달러에 거래됐다.

이날 유가는 기존 백신이 오미크론에 효과가 없을 수 있다는 스테판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 발언에 급락했다. 방셀 CEO는 "기존의 백신들이 이전의 코로나19 변이보다 오미크론을 다루는데 훨씬 덜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코메르츠방크의 카스텐 프리치 상품 애널리스트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해 광범위한 이동 제한에 대한 우려가 증가하고 있다"며 "원유 수요에 미치는 영향이 얼마나 클지 아직 정확히 예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정례 회동을 앞두고 관망세가 짙어진 것도 유가에 영향을 줬다. OPEC+는 2일 장관급 화상 회의를 연다. 시장에서는 OPEC+가 기존 일일 40만 배럴씩 증산하는 방침을 고수할지 여부에 주목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9 09:4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051,000
    • -0.53%
    • 이더리움
    • 3,806,000
    • -2.76%
    • 비트코인 캐시
    • 459,800
    • -3.55%
    • 리플
    • 905.4
    • -2.58%
    • 라이트코인
    • 171,200
    • -7.51%
    • 에이다
    • 1,798
    • -7.03%
    • 이오스
    • 3,429
    • -1.18%
    • 트론
    • 81.94
    • -3.54%
    • 스텔라루멘
    • 306.4
    • -1.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900
    • -2.01%
    • 체인링크
    • 27,600
    • -5.64%
    • 샌드박스
    • 5,350
    • -4.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