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백악관 “백신 미접종 직원, 연내 해고 삼가야”…각 부처에 통보

입력 2021-11-30 17:26

교육·상담으로 우선 대응…1월까지는 엄격한 조치 늦춰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워싱턴D.C./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워싱턴D.C./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이 각 부처에 백신 미접종 직원의 연내 해고를 삼가도록 통보했다.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으로 내놓은 백신 접종 의무화를 따르지 않는 연방 직원에 대해 먼저 교육이나 상담으로 대응하고, 해고하는 경우에도 내년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각 부처에 통보했다.

350만 명의 연방 직원을 대상으로 한 백신 접종 의무화 방침은 지난 22일이 준수 기한이었다.

미국 행정관리예산국(OMB)은 각 부처에 보낸 서한에서 관리직에 대해 비접종 직원에 대한 대응은 내년 1월 1일까지는 교육이나 카운셀링, 가장 어려운 경우에는 경고의 서한에 그치도록 촉구했다.

OMB는 “극히 제한된 수의 직원에 대한 조치로는 보다 빠르게 행동할 필요가 있을지도 모르지만, 일반적으로는 적어도 미국 홀리데이 시즌이 끝나는 1월까지는 엄격한 조치를 늦춰야 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정부가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연방 직원의 92%가 적어도 한 차례 백신을 맞았다. 4.5%는 면제가 인정됐거나, 신청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약 12만 명의 직원이 백신 접종 의무를 따르지 않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1,881,000
    • -3.57%
    • 이더리움
    • 2,779,000
    • -7.55%
    • 비트코인 캐시
    • 339,600
    • -4.98%
    • 리플
    • 710.6
    • -5.04%
    • 라이트코인
    • 126,000
    • -4.91%
    • 에이다
    • 1,244
    • -8.94%
    • 이오스
    • 2,553
    • -6.79%
    • 트론
    • 65.15
    • -6.06%
    • 스텔라루멘
    • 222.6
    • -6.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0,500
    • +1.19%
    • 체인링크
    • 17,770
    • -8.78%
    • 샌드박스
    • 3,372
    • -10.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