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또 기록 세웠다…소파이 스타디움 최초 4회 공연 매진

입력 2021-11-29 14:12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2년 만에 대면 콘서트를 연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또 하나의 기록을 세웠다. 회당 약 5만 명을 수용하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의 좌석을 4회 모두 매진시킨 것이다.

소파이 스타디움의 크리스티 부쳐 부사장은 28일(현지시간) BTS 소속사 빅히트뮤직을 통해 ”2019년 이후 처음으로 진행하는 BTS의 역사적인 미국 공연을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개최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스타디움의 프로그램 관리 및 예약을 담당하고 있는 크리스티 부쳐 부사장은 “BTS는 소파이 스타디움 역사상 처음으로 4회 공연을 모두 매진시켰다”며 “이번 공연은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개최된 단독 밴드 혹은 아티스트의 공연 중 최다 티켓 판매를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잉글우드에 위치한 소파이 스타디움은 지난해 개장했다. 평소에는 로스앤젤레스 램스와 로스앤젤레스 차저스 등 미식축구 2팀의 홈구장으로 사용되지만,대규모 공연이나 행사가 열릴 때는 최대 10만 명까지 수용할 수 있다. 이번 방탄소년단의 공연은 회당 약 5만 명의 관객을 받고 있다.

크리스티 부쳐 부사장은 ”(소파이 스타디움의) 라이브 공연과 동시에 유튜브 시어터에서 라이브 송출 행사를 하는 것도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소파이 스타디움은 BTS 콘서트에서 100만 번째 관객도 맞았다. 스타디움 측은 지난 24일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토요일(27일)에 열리는 BTS의 콘서트에서 열성 팬인 해리슨에게 100만 번째 티켓을 발행한다”고 밝혔다. 14세 소년 해리슨은 BTS 공연을 보기 위해 몇 달 동안 청소 아르바이트를 하며 용돈을 모았으나 콘서트 표가 매진됐다는 사연이 알려졌고 이후 공연장 측은 VIP 티켓을 선물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의 대면 공연 개최는 2019년 10월 서울에서 ‘2019 BTS 월드 투어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더 파이널’(WORLD TOUR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THE FINAL)을 연 이후 2년여 만이다. 전날 1일차 공연을 마쳤으며 12월 1~2일에도 공연을 펼친다. 총 4회 공연으로 약 20만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13:3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7,603,000
    • -5.77%
    • 이더리움
    • 3,513,000
    • -6.79%
    • 비트코인 캐시
    • 420,300
    • -6.12%
    • 리플
    • 854.4
    • -4.88%
    • 라이트코인
    • 152,600
    • -8.73%
    • 에이다
    • 1,496
    • -8.61%
    • 이오스
    • 3,139
    • -5.96%
    • 트론
    • 81.68
    • -1.33%
    • 스텔라루멘
    • 273.6
    • -7.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4,600
    • -5.1%
    • 체인링크
    • 23,780
    • -9.34%
    • 샌드박스
    • 4,585
    • -10.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