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갈팡질팡 尹 선대위에 “문고리 권력 정리부터”

입력 2021-11-29 11:52

尹 '문고리 3인방' 논란
장제원 '법적책임' 주장에 "장순실 존재 확인"
"모든 책임 당사자는 윤 후보 자신"

▲내년 3월9일 치러질 대통령선거를 100일 앞둔 29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선대위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후보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내년 3월9일 치러질 대통령선거를 100일 앞둔 29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선대위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후보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캠프의 일부 인사를 두고 '문고리 3인방'이라는 비유가 나온 가운데 여당에선 '문고리 권력'부터 정리하라는 비판이 나왔다.

복기왕 선대위 대변인은 29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윤석열 후보는 ‘문고리 권력’을 즉각 정리하고 당당하게 선거를 준비하라"라고 했다. 이어 "장제원 의원이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하니 '소문이 맞나 해서 슬쩍 던져봤더니 바로 문다'"면서 "‘장순실’의 존재를 확인해주었다"라고 말했다.

윤 후보의 부인인 김건희 씨를 향한 비판도 이어갔다. 복 대변인은 "문고리 논란의 대미의 주인공은 부인 김건희 씨"라며 "김건희 씨가 김종인 씨 부인과 막후 접촉해서 윤 후보와 김종인 씨의 꼬인 관계를 풀어갈 것이라는 보도까지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같은 날 이용빈 대변인도 윤 후보 선대위를 향해 '상왕 논란, 취업비리범 인사, 문고리 논란'까지 3관왕에 등극했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선대위의 문고리 권력다툼으로 윤석열 선대위가 나락으로 떨어지는 느낌"이라며 "이 모든 책임의 당사자는 상왕도 문고리도 아닌 윤 후보 자신"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두환 씨처럼 인재를 적재적소에 쓰겠다던 윤석열 후보의 계획은 준비 부족과 리더십 부족으로 소위 자중지란 선대위를 만들었다"며 "부딪힌 문제를 풀고 스스로 쇄신할 생각은 하지 않고, 변명과 거짓말로 위기만 모면하려는 윤 후보 본인이 화를 자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조국흑서'의 공동저자인 권경애 변호사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합류가 무산된 배경에 ‘문고리 3인방’을 언급했다. 해당 ‘문고리 3인방’에 권성동·윤한홍·장제원 의원이 거론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710,000
    • -2.15%
    • 이더리움
    • 3,837,000
    • -3.45%
    • 비트코인 캐시
    • 459,100
    • -0.76%
    • 리플
    • 903.8
    • -2.6%
    • 라이트코인
    • 171,700
    • -6.68%
    • 에이다
    • 1,817
    • -2.05%
    • 이오스
    • 3,392
    • -2.53%
    • 트론
    • 83.26
    • -4.07%
    • 스텔라루멘
    • 305.5
    • -0.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100
    • -2.74%
    • 체인링크
    • 28,070
    • -5.99%
    • 샌드박스
    • 5,415
    • -5.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