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진료한 남아공 의사 “증세 매우 경미…근육통이나 피로감이 대부분”

입력 2021-11-28 20:02

(고이란 기자 photoeran@)
(고이란 기자 photoeran@)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새 변이 ‘오미크론’에 감염된 환자들을 관찰한 결과 증세가 매우 경미하다는 증언이 나왔다.

이 변이의 존재를 처음 보건 당국에 알린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의사 안젤리크 쿠체 박사는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가디언 등과의 인터뷰에서 오미크론의 증상에 대해 “특이하지만 가볍다”고 밝혔다.

쿠체 박사는 오미크론 감염자로 추정되는 코로나19 확진자 20여 명을 진료한 결과 이같이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들 중 절반 정도가 백신 미접종자였다고 한다. 대부분 ‘피로감’을 호소하는 건강한 남성들이었다.

그는 “두드러진 증세가 없다. 근육통이나 하루 이틀 정도 이어지는 피로감 등이 대부분”이라며 “미각ㆍ후각 손실을 경험한 환자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다만 극심한 피로를 호소하는 젊은 환자, 맥박 수가 매우 높았던 6살 어린이 환자 등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열이 나고 맥박이 매우 높은 6살 아이는 입원시킬지 고민했었지만, 이틀 후 후속 조치를 하자 훨씬 나아졌다”고 전했다.

쿠체 박사는 전파력이 높은 오미크론의 확산으로 ‘4차 대유행’이 발생할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는 “지금 단계에서는 모두 예측일 뿐”이라며 “지금까지 사례는 모두 경미한 수준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심각하게 걱정해야 할 때는 아니다. 우려스러운 상황을 지켜보고는 있지만, 당장은 ‘과장이 난무하고 있다’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가 걱정해야 하는 것은 백신을 맞지 않은 노인들이 새 변이종에 감염됐을 때다. (당뇨ㆍ고혈압 환자인) 고령자에게는 타격이 될 수 있다”며 “그런 경우에는 극심한 증세를 보게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남아공 의사협회장을 맡는 쿠체 박사는 이달 초 남아공 행정 수도인 프리토리아에서 개인 진료를 보던 중 즉각 설명되지 않는 새로운 코로나19 증상을 알아차리고 당국에 새 변이의 가능성이 있다고 처음으로 보고한 인물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9,952,000
    • -1.08%
    • 이더리움
    • 3,714,000
    • -1.12%
    • 비트코인 캐시
    • 440,900
    • -1.65%
    • 리플
    • 889.8
    • -0.48%
    • 라이트코인
    • 162,600
    • -1.93%
    • 에이다
    • 1,551
    • -4.67%
    • 이오스
    • 3,247
    • -2.35%
    • 트론
    • 83.23
    • -0.24%
    • 스텔라루멘
    • 286.2
    • -3.9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7,900
    • -3.62%
    • 체인링크
    • 25,050
    • -4.79%
    • 샌드박스
    • 4,910
    • -4.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