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이재명 후보, ‘인권 변호사’ 타이틀은 내려놔야”

입력 2021-11-28 19:44

(고이란 기자 photoeran@)
(고이란 기자 photoeran@)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28일 이재명 대선 후보가 과거 교제 여성을 살해한 살인사건에서 가해자를 변호한 의혹에 대해 “한 번은 조카의 일이라 어쩔 수 없었다고 했는데, 두 번째도 어쩔 수 없었다고 하실 거냐”라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이날 트위터에서 ‘이 후보가 또 다른 여성 상대 교제 살인사건에서 가해자 변호를 맡았으며 심신미약을 이유로 감형을 주장했다’는 취지의 기사를 공유하며 “생업 변호사들이 사람 가려 가며 변호할 수 없다는 것은 우리 국민께서 다 알고 계신다. 다만 ‘인권변호사’ 타이틀은 이제 그만 내려놓으셔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이 후보는 조카가 저지른 ‘강동구 모녀 살인 사건’을 변호한 사실을 언급하며 ‘데이트 폭력’이라고 표현했다가 논란이 일자 26일 “사건 피해자와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조선일보는 이날 ‘이 후보가 또 다른 여성 상대 교제 살인사건에서 가해자 변호를 맡았으며, 심신미약을 이유로 감형을 주장했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9,856,000
    • -1.07%
    • 이더리움
    • 3,685,000
    • -1.89%
    • 비트코인 캐시
    • 438,600
    • -1.88%
    • 리플
    • 881.4
    • -1.38%
    • 라이트코인
    • 160,700
    • -3.13%
    • 에이다
    • 1,544
    • -4.75%
    • 이오스
    • 3,228
    • -2.92%
    • 트론
    • 82.7
    • -1.16%
    • 스텔라루멘
    • 284.5
    • -4.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7,800
    • -3.47%
    • 체인링크
    • 24,750
    • -5.75%
    • 샌드박스
    • 4,819
    • -6.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