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핫이슈] 암 말기로 폐업한 동네 마트에 주민들 돈쭐·프랜차이즈 햄버거서 또 이물질 外

입력 2021-11-26 11:01

“유방암 말기 판정으로 폐업하는 마트 구매 인증”
폐업하는 동네 마트에 ‘돈쭐’ 내러 나선 주민들

▲
 (출처=네이버지도 로드뷰 캡)
▲ (출처=네이버지도 로드뷰 캡)

부부가 운영하던 중소형 마트가 아내의 유방암 말기 판정으로 폐업하게 되자 인근 주민들이 남은 재고를 모두 팔아주려 나선 사연이 전해졌어.

24일 경기도 용인 지역 맘카페에는 ‘폐업을 앞둔 마트 사장님을 위해’라는 글이 올라왔어. 글쓴이는 마트를 운영하던 부부 중 아내가 유방암 마기 판정을 받아 마트를 이달 말까지만 운영한다는 소식을 전했지.

글쓴이는 “남편분이 생업으로 운영하려 했으나 혼자 남아 있는 초등학생 4학년 자녀가 정서적으로 문제가 커져 아이부터 살려야겠다는 생각으로 폐업하신다”고 설명했어. 이어 “지금 남편분의 소원은 폐업 전까지 반품 불가 상품 등 가게 내에 있는 물건들을 가능한 많이 파는 것”이라고 했어.

안타까운 사연에 맘카페 운영진은 해당 글을 공지글로 지정했어. 이에 맘카페 회원들이 대거 폐업하는 마트로 장을 보러 나섰다고 해.

글이 게시된 다음 날인 25일에는 마트를 다녀온 인증 글만 60여 개가 올라왔다고 해. 인증 글들에는 영수증, 장본 물건들, 마트 재고 상황과 함께 ‘마트 사장님이 우셨어요’, ‘산 물건들을 보육원에 기부했다’는 등 훈훈한 소식도 함께 전해졌지.

“패티 비닐 포장 그대로 조리”
프랜차이즈 햄버거 패티서 비닐 나와

▲
 (연합뉴스)
▲ (연합뉴스)

유명 프랜차이즈 햄버거 패티에서 긴 비닐 조각이 나왔다고 해.

2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세종시의 한 20대 직장인 제보자가 퇴근 후 배달로 주문한 햄버거에서 비닐이 나왔다고 해.

비닐은 햄버거를 절반쯤 먹었을 때 나왔다고 해 한 입 베어 무는 순간 이물감을 느껴 살펴보니 긴 비닐 조각이 햄버거 패티를 감싸고 있는 형태로 들어있었다고 해.

제보자는 다음날 햄버거를 판매한 점포에 연락해 항의했어. 점포 관계자는 고기 패티 비닐 포장이 제대로 제거되지 않은 채로 조리된 것으로 보인다며 과실을 인정했어. 해당 햄버거값은 환불조치 됐다고 해.

프랜차이즈 본사 측에서는 해당 사안을 보고받고 비닐이 유입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해.

“영혼결혼식 노리고 유골 빼돌려”
누리꾼 강요에 음독 후 사망한 中 인플루언서 유골마저 수난

▲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개인방송 중 누리꾼들의 종용으로 극단적 선택을 한 왕훙(중국의 인플루언서) 뤄샤오마오마오즈(羅小猫猫子)가 사후 장례식 과정에서 ‘영혼 결혼’을 위해 유골까지 빼돌림 당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어.

중국 매체 펑파이는 23일 마오즈의 유골이 행방불명돼 공안이 수사에 나섰다고 보도했어. 보도에 따르면 유력한 용의자로 장례식장 직원 셋이 지목됐다고 해. 이들은 유골 구매를 원하는 사람을 찾아 유골을 빼돌려 온 것으로 알려졌어.

유골의 수요는 영혼 결혼 때문이야. 최근 중국에서는 영혼 결혼을 성사시키면 5만~7만 위안(약 930만~1304만 원)을 벌 수 있어서 일부 장례업자가 유골을 빼돌려 판매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해.

다만 마오즈의 유골이 영혼결혼식에 쓰이지는 못했다고 해. 한 용의자의 가족은 마오즈 유골의 구매자를 찾지 못해 영혼 결혼이 성사되지는 않았다고 전했어.

마오즈는 지난 10월 15일경 개인방송을 통해 자신의 우울증 병력을 고백했어. 해당 방송에서 마오즈는 자살 충동에 시달린다는 듯 농약병을 들여 보였고, 이를 본 다수 누리꾼이 이를 마시도록 부추겼다고 해. 마오즈는 이에 응해 극단적 선택을 하고 숨을 거뒀지.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11:4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735,000
    • -1.9%
    • 이더리움
    • 5,159,000
    • -0.85%
    • 비트코인 캐시
    • 557,500
    • -5.99%
    • 리플
    • 993
    • -4.98%
    • 라이트코인
    • 191,000
    • -6.23%
    • 에이다
    • 1,700
    • -2.74%
    • 이오스
    • 3,720
    • -5.1%
    • 트론
    • 103.3
    • -4%
    • 스텔라루멘
    • 350
    • -4.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8,800
    • -6.77%
    • 체인링크
    • 23,600
    • -7.49%
    • 샌드박스
    • 6,390
    • -1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