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월패드' 카메라로 사생활 엿본 해커들…경찰 수사 착수

입력 2021-11-26 10:53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경찰청이 일부 아파트에서 월패드가 해킹돼 사생활이 담긴 영상이 유출된 정황을 파악하기 위해 수사에 착수했다.

26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찰청 사이버테러수사대는 월패드에서 집 안 영상이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 영상이 유출됐다는 한국인터넷진흥원의 수사 의뢰를 받고 수사를 개시했다. 경찰은 '월패드를 해킹한 영상'이라는 제목으로 해커들이 인터넷 사이트 등에 올린 영상을 확인할 방침이다. 실제 해킹이 있었는지, 피해 아파트는 어디인지도 파악하고 있다.

월패드는 가정 내에서 IoT(사물인터넷) 기기를 조작하거나 외부 방문자 등을 확인할 때 쓰는 스마트 기기다. 해커들이 월패드를 해킹해 찍은 사생활 영상은 다크웹 등에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최근 스마트홈 기기 해킹을 통한 영상 유출이 우려된다"며 홈 네트워크 기기 제조기업과 공동주택 관리소, 이용자 등에 주의를 당부했다.

경찰은 인터넷에 떠돌고 있는 공동주택 700여 곳 중 일부에서 해킹 흔적을 확인해 정확한 피해 규모를 확인하고 있다. 영상 유출과 유통 사실 등 세부 내용이 확인되면 정보통신망법 위반과 불법 촬영 혐의를 적용해 해커들을 검거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11:0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932,000
    • -1.57%
    • 이더리움
    • 5,163,000
    • -0.35%
    • 비트코인 캐시
    • 559,000
    • -5.81%
    • 리플
    • 994.5
    • -5.29%
    • 라이트코인
    • 191,700
    • -6.26%
    • 에이다
    • 1,701
    • -2.91%
    • 이오스
    • 3,720
    • -5.11%
    • 트론
    • 103.3
    • -4.53%
    • 스텔라루멘
    • 353.1
    • -6.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900
    • -6.63%
    • 체인링크
    • 23,510
    • -9.02%
    • 샌드박스
    • 6,435
    • -12.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