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본 "코로나 대응 방역강화 대책, 29일 발표"

입력 2021-11-26 09:34

권덕철 장관 "일상회복 4주 만에 가장 큰 난관"
추가 접종 집중 추진…방역패스 확대 등 의견 조율 아직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방역당국이 악화하는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방역 강화 대책을 29일 발표한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 정부 대책을 종합적으로 발표하기 위해 25일 일상회복위원회를 거쳐서 국민들과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 부처 간 논의를 거치고 있다"며 "충분한 검토를 통해 다음 주 월요일에 대책을 상세히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당초 이날 대책을 발표하기로 했으나 방역패스 확대 등 방역 수위를 놓고 의견이 모이지 않아 발표 일정을 미뤘다.

권 1차장은 "우리는 지금 단계적 일상회복의 길로 들어선 후 불과 4주 만에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가장 큰 난관을 겪고 있다"며 "일일 확진자 수가 4000명대를 기록하고 있고, 고령층의 감염 확산으로 위중증자와 사망자가 빠르게 늘어나 수도권의 중환자 병상이 한계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방역당국은 중환자 병상을 최대한으로 확보하고 있으며,코로나19 경증환자에 대해서는 재택치료를 기본으로 하는 의료체계를 개편을 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대해서는 고령층 돌파감염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까지 전 국민의 79.4%가 2차 기본접종을 했음에도 확진자 중 64%가 돌파감염에 해당하고, 특히 60대 이상의 확진자 중 85%가 돌파감염자"라며 "시설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에서도 감염되는 경우가 40%대를 유지하고 있다"고 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사회에서, 특히 60대 이상 연령대에서는 추가접종을 긴급히 맞아야 한다는 의미"라며 "특히 중증화 위험이 큰 60세 이상의 고령층은 추가 접종을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청소년 접종도 촉구했다. 그는 "소아청소년의 경우도 확진자 발생자 수가 하루 평균 530명으로 성인발생률을 추월하고 있다"며 미접종자의 중증화율은 접종자에 비해 11배가 높다"고 언급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2,097,000
    • -2.09%
    • 이더리움
    • 5,424,000
    • +1.19%
    • 비트코인 캐시
    • 592,000
    • -0.75%
    • 리플
    • 1,083
    • +5.25%
    • 라이트코인
    • 201,700
    • -0.3%
    • 에이다
    • 1,731
    • -1.09%
    • 이오스
    • 4,614
    • +14.8%
    • 트론
    • 114.7
    • +1.87%
    • 스텔라루멘
    • 375.8
    • +4.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1,400
    • -4.88%
    • 체인링크
    • 27,730
    • +8.87%
    • 샌드박스
    • 6,465
    • -4.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