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공채 개그맨 낀 ‘2500억 기획부동산 사기’ 태연도 당했다

입력 2021-10-28 14:37

▲사진제공=사진=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사진=SM엔터테인먼트

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기획부동산 사기 피해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기 사건의 피의자로 KBS 공채 출신 개그맨 안수미가 지목됐으나, 당사자는 혐의를 부인했다.

YTN은 28일 걸그룹에 속한 유명 한류스타 A씨가 2500억 원대 기획부동산 사기 사건으로 피해를 입을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또 경찰이 확인한 피해자만 3000명에 달하는데, KBS 공채 출신 유명 개그맨을 동원해 부유층들의 투자를 유도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 측은 지난 2019년 대형 기획부동산 업체로부터 경기도 하남시 소재임야를 11억 원에 사들였다. 이 업체는 4 억원에 매입한 뒤 불과 석 달 만에 A 씨 측에 11억 원을 받고 팔아넘겼다는 것. 하지만 이 땅은 산림보전법상 ‘보전 산지’로 묶여 개발이 불가능하다.

A 씨는 소녀시대 태연인 것으로 밝혀졌다. 태연의 소속사인 SM 엔터테인먼트는 “아티스트 자산 관련 부분은 회사가 파악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연예매체 텐아시아는 해당 사건에 가담한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이 안수미라고 지목했지만, 안수미는 “태연을 만난 적이 없다. 부유층을 대상으로 뭘 한 것도 없고 해명할 것도 없다”면서 “해당 업체는 기획부동산 업체가 아니다. 세금조사도 무혐의 받았고 아무 문제도 없다”고 반박했다.

현재 네이버 블로그 ‘땅부자 해킹스쿨’을 운영 중인 안수미는 도쿄 TV, TBS 한국지사 PD로 활약하다가 키이스트 일본특별팀 팀장, 한류 아이돌 AXM 제작 등의 이력을 내걸고, 투지 토자 전문가를 자처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9 12:2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826,000
    • -3.13%
    • 이더리움
    • 5,349,000
    • -0.3%
    • 비트코인 캐시
    • 571,000
    • -2.14%
    • 리플
    • 1,038
    • +2.47%
    • 라이트코인
    • 195,800
    • -2.54%
    • 에이다
    • 1,678
    • -1.29%
    • 이오스
    • 4,267
    • +6.78%
    • 트론
    • 110.9
    • -2.89%
    • 스텔라루멘
    • 359.4
    • -1.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1,200
    • -10.46%
    • 체인링크
    • 26,600
    • -1.95%
    • 샌드박스
    • 6,400
    • -3.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