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유감"… 조문 않기로

입력 2021-10-27 17:57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27일 정부가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한 것과 관련해 "유감이다. 신중하지 못한 결정"이라는 뜻을 드러냈다. 심 후보는 노 전 대통령 조문을 가지 않을 예정이다.

심 후보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5.18 민주화운동 유혈진압에 대한 노 전 대통령의 책임과 관련해 "고인의 아들이 여러 차례 광주를 찾아 용서를 구한 모습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도 "정상참작의 사유가 원칙을 앞서갈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고인은 전두환 씨와 함께 국가 내란을 주도하고 5.18 광주학살을 자행했다는 것은 사법적으로 실증된 역사적 실체"라며 "그럼 또 전두환 씨에게는 어떤 잣대로 판단할 것인지 국민이 묻고 있다"고 했다.

심 후보는 "내란죄를 범한 전직 대통령의 국가장 예우를 박탈하는 규정이 없다는 이유로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겠다고 하는 것은 국민 상식에도 벗어나고, 역사의 무게와 오월의 상처를 망각한 것"이라며 "국가장 결정은 '국가란 무엇인가'에 대한 우리 국민의 가치관을 혼란스럽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심 후보는 "오늘의 결정이 피로 이뤄낸 민주주의에 또 다른 오점이 될까 우려스럽다"며 "고인의 뜻을 존중해 장례는 검소하고 차분하게 치르도록 배려하는 것이 맞다"고 피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3,930,000
    • +5.34%
    • 이더리움
    • 5,421,000
    • +6.03%
    • 비트코인 캐시
    • 607,500
    • +9.16%
    • 리플
    • 1,034
    • +4.87%
    • 라이트코인
    • 202,100
    • +7.39%
    • 에이다
    • 1,770
    • +7.01%
    • 이오스
    • 4,082
    • +2.61%
    • 트론
    • 113.3
    • +7.7%
    • 스텔라루멘
    • 359.3
    • +7.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4,600
    • +38.06%
    • 체인링크
    • 25,450
    • +10.99%
    • 샌드박스
    • 6,905
    • +6.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