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 이어 틱톡·유튜브 등도 청소년 유해 논란

입력 2021-10-27 16:03

공공정책 관련 임원들 상원 청문회 출석
의회, 젊은층 피해 사례 언급하며 질타
“마약·폭력 등 부적절 콘텐츠로 끌어들여”
페이스북 저커버그에도 출석 요구 서한 보내

▲제니퍼 스타우트(왼쪽) 스냅챗 글로벌 공공정책 부사장과 마이클 베커만 틱톡 미주 공공정책 부사장이 26일(현지시간) 미국 상원 상무위원회 청문회에 참석해 답변하고 있다. 워싱턴D.C./EPA연합뉴스
▲제니퍼 스타우트(왼쪽) 스냅챗 글로벌 공공정책 부사장과 마이클 베커만 틱톡 미주 공공정책 부사장이 26일(현지시간) 미국 상원 상무위원회 청문회에 참석해 답변하고 있다. 워싱턴D.C./EPA연합뉴스
페이스북이 내부자 폭로로 청소년 안전성 문제에 대한 비난을 받는 가운데 틱톡과 스냅챗, 유튜브 등 주요 소셜미디어들도 미국에서 집중 타깃이 돼 지적을 받고 있다.

2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들 세 플랫폼 임원들은 미국 상원 상무위원회가 개최한 청문회에 참석해 미디어 콘텐츠가 어린이와 청소년에 미치는 악영향에 대한 질의를 받았다.

3시간 넘게 진행된 청문회에서 의원들은 플랫폼이 가진 문제점을 질타하고 해결책을 요구했다. 에이미 클로버샤 민주당 상원의원은 한 보도를 인용해 “틱톡 알고리즘은 섭식 장애를 유발하고 마약과 폭력을 미화하는 콘텐츠로 젊은 사용자들을 끌어들일 수 있다”며 회사가 관련 대책을 세웠는지 물었다.

이에 대해 틱톡의 미주 공공정책 부사장인 마이클 베커만은 “해당 보도는 실제 사용자가 누리고 있는 진정한 경험에 대해선 보여주지 않았다”며 “틱톡은 사람들이 알고리즘을 제어하고 연령에 적합한 콘텐츠를 사용하도록 여러 방식을 개선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틱톡은 16세 미만 사용자가 라이브 스트리밍을 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다”며 “옳은 일을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존 툰 공화당 상원의원은 “소셜미디어 플랫폼의 불분명한 알고리즘 문제는 초당적 법안의 근거를 제공하는 데 도움이 된다”면서 법을 통한 규제 가능성도 내비쳤다.

마이크 리 공화당 상원의원은 “사무실 직원들이 스냅챗에서 15세 사용자 계정을 만들었더니 성적인 비디오 게임이나 포르노 관련 콘텐츠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스냅챗의 제니퍼 스타우트 글로벌 공공정책 부사장은 “앱 검색 기능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으며 스냅챗의 가이드라인을 위반하는 콘텐츠는 삭제될 것”이라고 답했다.

유튜브의 레슬리 밀러 공공정책 부문 부사장은 “우리는 어린이 안전에 관한 정책을 위반한 동영상에 대해 확산되기 전에 삭제한다”며 “아동용 콘텐츠에 대한 표적 광고도 제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틱톡과 스냅챗은 이날 처음으로 의회 청문회에 섰다. WSJ는 이날 청문회가 앞서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된 페이스북 내부 폭로자 청문회에 따라 마련된 자리라고 설명했다. 페이스북 프로덕트 매니저 출신인 내부고발자 프랜시스 호건은 이달 초 청문회에서 페이스북이 사회 불화를 조장하고 10대 청소년들의 부적절한 신체 이미지를 양산하는 등 여러 피해를 유발했다고 고발했다.

의원들은 이날 참석한 틱톡 등 다른 소셜미디어 역시 페이스북과 비슷한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마르샤 블랙번 상원 의원은 “하루가 멀게 틱톡과 유튜브, 스냅챗을 사용한 후 고통을 느끼는 어린이와 10대에 대한 이야기를 듣는다”고 성토했다.

정치전문 매체 더힐은 “상원이 압박하자 틱톡과 스냅챗 경영진은 페이스북과 거리를 두려 하고 있다”며 “상무위는 페이스북이 사용자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한 추가 청문회를 열 계획이며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에게 출석을 요청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12:2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948,000
    • -0.46%
    • 이더리움
    • 5,580,000
    • -0.61%
    • 비트코인 캐시
    • 690,000
    • -1.92%
    • 리플
    • 1,202
    • -0.5%
    • 라이트코인
    • 249,900
    • -1.34%
    • 에이다
    • 2,083
    • +8.89%
    • 이오스
    • 4,902
    • +0.86%
    • 트론
    • 121.8
    • +1.92%
    • 스텔라루멘
    • 438.4
    • +7.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900
    • +0.77%
    • 체인링크
    • 30,400
    • -0.85%
    • 샌드박스
    • 8,070
    • +5.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