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문재인 대통령-이재명, 26일 오전회동...청와대 "비정치 대화할 것"

입력 2021-10-25 18:20

이철희 정무수석만 배석…"선관위 유권해석 받은 사안"

▲<YONHAP PHOTO-2472> 2022년도 예산안 시정연설 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2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21.10.25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2021-10-25 10:29:26/<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2472> 2022년도 예산안 시정연설 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2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21.10.25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2021-10-25 10:29:26/<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11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면담을 갖는다.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은 25일 오후 브리핑을 열고 “내일 면담은 청와대 상춘재에서 차담으로 진행된다”며 이 같이 전했다.

문 대통령과 이 후보 의 회동은 지난 10일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이 후보가 선출된 지 15일 만이다.

이날 만남에는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만 배석자로 참석한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26일 만남이 차담형식으로 이뤄지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차담이건 오찬이건 그 면담의 형식보다는 면담의 의미에 주목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지금 시점에 면담을 하는 배경에 대해서는 "(이재명 후보가)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이 되셨고, 이전에 그러한 전례도 있었고, 또 나누실 말씀도 있고 그래서 면담하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통령 선거을 앞두고 현직 대통령과 여권 후보의 회동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오는 것에 대해서는 "내일 면담 관련해서는 선관위 유권해석을 받았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선관위 유권해석을 통해서 비정치적인 내용으로 대화를 하시는 것"이라며 "비정치적인, 그래서 선관위 유권해석의 범위를 넘어서지 않는 그런 범주 내에서 이루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관계자는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의 2022년 예산안 시정연설이 자화자찬 일색이었다는 야당의 비판에 대해 "예산에 대한 마지막 시정연설"이라면서 "그런 만큼 문재인 정부의 지금까지의 성취, 그간의 아쉬움이 있는 부분들 쭉 일별하시면서 정리하시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426,000
    • +0.7%
    • 이더리움
    • 5,083,000
    • +0.22%
    • 비트코인 캐시
    • 553,000
    • +0.27%
    • 리플
    • 980.7
    • -0.63%
    • 라이트코인
    • 187,100
    • -0.48%
    • 에이다
    • 1,645
    • +0.06%
    • 이오스
    • 3,988
    • +8.96%
    • 트론
    • 105.2
    • +1.64%
    • 스텔라루멘
    • 331.2
    • +0.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700
    • -0.47%
    • 체인링크
    • 22,780
    • -2.94%
    • 샌드박스
    • 6,385
    • -3.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