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진출' 이다영, 첫 출전부터 MVP

입력 2021-10-23 13:23

(출처=그리스배구연맹(hellenic volleyball federation) 홈페이지 캡처)
(출처=그리스배구연맹(hellenic volleyball federation) 홈페이지 캡처)

학교폭력·가정폭력 논란에 휩싸이며 그리스로 간 배구선수 이다영(PAOK 테살로니키)이 그리스 리그 첫 출전에서 MVP를 수상했다.

그리스배구연맹은 22일(한국시간) 여자프로리그 3라운드 MVP로 이다영을 선정했다. 이어 연맹은 "한국에서 온 세터는 그리스에서의 첫 경기에서 올림피아코스를 꺾는 일등공신이었다. 공격에서 흠잡을 데 없는 조직력을 선보였다"라고 평가했다.

이다영은 21일 테살로니키 PAOK 스포츠아레나에서 열린 올림피아코스와의 리그 3라운드 경기에 세터로 선발 출장해 선수들과 완벽한 호흡을 보여주며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이다영은 "큰 영광이다. 팀원들에게 정말 고맙다. 이미 매우 훌륭한 팀이지만 한 걸음 한 걸음 더 열심히 노력하면 더 좋아질 것이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는 2월 학창시절 동료들과 가족에게 폭력을 행사했다는 논란이 불거지면서 한국 여자배구 흥국생명에서 뛰지 못하게 됐다. 이후 쌍둥이 자매는 국제배구연맹(FIVB)으로부터 직권으로 국제이적동의서를 발급받은 뒤 그리스 PAOK 이적을 추진했다. 계약 조건은 한국에서 받던 연봉의 10%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9 12:4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939,000
    • -2.55%
    • 이더리움
    • 5,370,000
    • +0.24%
    • 비트코인 캐시
    • 571,500
    • -1.8%
    • 리플
    • 1,044
    • +3.37%
    • 라이트코인
    • 196,600
    • -1.75%
    • 에이다
    • 1,684
    • -0.41%
    • 이오스
    • 4,300
    • +9.28%
    • 트론
    • 111.5
    • -2.28%
    • 스텔라루멘
    • 361
    • -0.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1,600
    • -8.24%
    • 체인링크
    • 26,790
    • -1.14%
    • 샌드박스
    • 6,470
    • -1.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