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릉이 시즌2' 내년까지 6000대 추가 설치…오세훈 "공공자전거 인프라 개선"

입력 2021-10-22 14:31

▲오세훈 서울시장이 22일 오전 서울 중구 도시건축전시관 앞 공공자전거 대여소에서 '따릉이'를 대여한 후 탑승하고 있다. (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22일 오전 서울 중구 도시건축전시관 앞 공공자전거 대여소에서 '따릉이'를 대여한 후 탑승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시는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올해 연말까지 3000대 추가 설치하고 내년에도 3000대를 신규 도입한다고 22일 밝혔다. 서울시가 현재 운영하는 따릉이는 3만7500대, 대여소는 2500여 개소다.

내년 따릉이 운영 규모를 총 4만3500대다. 따릉이 확대와 함께 따릉이 대여소가 없는 주거지역이나 대여소가 한 곳뿐인 지하철 역사 등을 중심으로 신규 대여소 250개소를 내년에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거치대 3000개도 추가로 마련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 인근 따릉이 대여소를 찾아 이 같은 계획을 설명하고 개선 방향에 대한 시민 의견을 청취했다.

따릉이 이용률은 매년 꾸준히 증가했다. 올해 1~9월 이용률도 지난해 동기 대비 36.4% 늘었다. 특히 출근시간대(8∼10시)와 퇴근시간대(오후 6∼8시) 이용률은 작년 동기 대비 각각 58.68%, 41.91% 증가했다. 회원 수는 9월 말 기준 325만 명이다. 생활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했다는 점을 방증한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이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따릉이 신규 구매를 위한 내년도 예산이 편성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서울시는 19일 해명자료를 내고 7월부터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따릉이 재배치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라면서 "그 효과를 모니터링한 후 따릉이 적정 대수를 확인해 추가 도입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반박했다.

서울시는 따릉이 양적 확대와 더불어 안전강화 등에도 힘쓸 예정이다. 내년 6월에는 청계천과 정릉천을 자전거 교량으로 연결로 고려대, 성신여대 등 동북 대학권을 한강까지 연계하는 자전거도로도 구축할 방침이다.

오 시장은 "따릉이 신규 도입 중단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오히려 따릉이 시즌2로 공공자전거 인프라를 한층 더 업그레이드하고 불편사항은 전수 조사해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들의 수요가 있는 만큼 더 많이 공급하는 게 서울시의 방침"이라면서 "한강변 자전거 도로도 포화 상태인데 도로 폭을 넓히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552,000
    • -6.77%
    • 이더리움
    • 5,171,000
    • -0.37%
    • 비트코인 캐시
    • 598,500
    • -7.99%
    • 리플
    • 1,049
    • -6.93%
    • 라이트코인
    • 201,700
    • -12.38%
    • 에이다
    • 1,745
    • -7.33%
    • 이오스
    • 3,918
    • -15.87%
    • 트론
    • 108
    • -6.17%
    • 스텔라루멘
    • 363
    • -8.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400
    • -8.44%
    • 체인링크
    • 25,660
    • -9.01%
    • 샌드박스
    • 7,345
    • +2.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