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규제 앞두고...수도권 아파트 매수심리 '뚝'

입력 2021-10-22 11:43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아파트 매수심리가 한풀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집값이 고점에 다다랐다는 인식이 확산하고, 금융권의 대출 축소 규제로 매수심리가 위축되고 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일대 전경. (사진 제공=뉴시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아파트 매수심리가 한풀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집값이 고점에 다다랐다는 인식이 확산하고, 금융권의 대출 축소 규제로 매수심리가 위축되고 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일대 전경. (사진 제공=뉴시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아파트 매수심리가 한풀 꺾이고 있다.

22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18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101.6으로 전주(101.9)보다 0.3포인트 하락했다. 6주 연속 하락세다.

매매수급 지수는 부동산원이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이다.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고, 반대로 '200'에 가까워지면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의미한다. 기준선인 100을 넘기면 매수심리가 강하다는 뜻이다.

서울은 지난 2·4 공급대책 발표 이후 매수 심리가 진정되다가 4월 둘째 주부터 이번 주까지 28주 연속 기준선을 웃돌고 있다. 다만 지난달 첫째 주 107.2를 기록한 뒤 107.1→104.2→102.9→102.8→101.9→101.6으로 6주 연속 내림세를 이어가고 있다.

집값이 고점에 다다랐다는 인식이 확산하고, 금융권의 대출 축소 규제로 매수심리가 위축되고 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서울을 5개 권역 모두 매수 심리가 가라앉고 있다. 특히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가 있는 동남권은 지난주 100.5에서 100.4로 하락하며 기준선에 근접하고 있다.

수도권(서울·경기·인천) 전체 매매수급지수도 101.9에서 101.6으로 하락했다. 경기도는 최근 2주 연속 지수가 상승했지만 이번주엔 107.4→106.0으로 낮아졌다. 인천 역시 109.2→108.4로 꺾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12:3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891,000
    • -0.58%
    • 이더리움
    • 5,575,000
    • -0.73%
    • 비트코인 캐시
    • 688,000
    • -2.13%
    • 리플
    • 1,201
    • -0.66%
    • 라이트코인
    • 249,300
    • -1.19%
    • 에이다
    • 2,082
    • +8.72%
    • 이오스
    • 4,895
    • +0.35%
    • 트론
    • 121.8
    • +1.84%
    • 스텔라루멘
    • 439.9
    • +8.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900
    • +1.5%
    • 체인링크
    • 30,400
    • -1.11%
    • 샌드박스
    • 8,005
    • +4.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