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이재용 ‘페이퍼컴퍼니 설립’ 의혹 범죄수익환수부 배당

입력 2021-10-21 18:40 수정 2021-10-21 19:54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해외 조세 회피처에 페이퍼컴퍼니를 설립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이 부회장이 조세포탈 등 혐의로 고발된 사건을 범죄수익환수부(유진승 부장검사)에 배당했다.

앞서 뉴스타파는 이 부회장이 2008년 스위스 UBS 은행에 계좌를 설립하기 위해 조세 회피처인 영국령 버진아일랜드에 차명으로 페이퍼컴퍼니를 설립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청년정의당은 15일 이와 관련해 이 부회장을 조세포탈 및 재산 국외 도피, 범죄수익은닉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437,000
    • +0.8%
    • 이더리움
    • 5,086,000
    • +0.3%
    • 비트코인 캐시
    • 553,000
    • +0.64%
    • 리플
    • 981.3
    • -0.57%
    • 라이트코인
    • 187,100
    • -0.27%
    • 에이다
    • 1,644
    • +0.37%
    • 이오스
    • 3,983
    • +9.04%
    • 트론
    • 105
    • +1.64%
    • 스텔라루멘
    • 330
    • +0.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700
    • -0.47%
    • 체인링크
    • 22,800
    • -2.73%
    • 샌드박스
    • 6,375
    • -3.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