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수병 사건’ 무단결근 후 사망한 직원…자택서 독극물 의심 물질 발견

입력 2021-10-21 00:30

(뉴시스)
(뉴시스)

생수병에 든 물을 마시고 의식을 잃은 직원들과 같은 팀에서 일해온 30대 남성이 자택에서 숨진 가운데, 사망한 남성의 핸드폰에서 ‘독극물’ 관련 검색 기록이 확인됐다.

20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스스로 목숨을 끊은 30대 남성 A씨의 자택에서 독극물 의심물질이 담긴 용기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21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A씨에 대한 부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8일 오후 2시경 서울 서초구 양재동의 한 사무실에서 책상에 놓은 생수병에 든 물을 마신 30대 여성과 40대 남성이 30분의 시차를 두고 쓰러졌다. 이들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으며 여성은 퇴원했지만 남성은 여전히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특히 이들이 쓰러지던 날 같은 팀에 근무하던 A씨가 무단결근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경찰은 사건 다음 날인 19일 A씨의 집을 찾았지만 A씨는 이미 극단적 선택을 한 뒤였다.

해당 사건을 수사 중인 관악경찰서는 A씨의 휴대전화에서 독극물 관련 검색 기록을 찾아냈다. 또한 A씨의 자택에서 독극물 의심 물질이 든 용기를 증거물로 확보했다.

경찰은 A씨가 육안으로는 외상이 없어 독극물을 마시고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부검을 통해 생수병에서 발견된 약물과 같은 성분이 검출될지 확인할 예정이다.

한편 해당 회사는 풍력발전 전문 회사로 직원 40여 명이 근무 중으로 알려졌다. 사망한 A씨는 쓰러진 두 직원과 같은 팀 소속으로 셋 중 최근에 입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준비중 / 20분지연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2,800,000
    • +2.7%
    • 이더리움
    • 5,367,000
    • +3.59%
    • 비트코인 캐시
    • 586,000
    • +5.3%
    • 리플
    • 1,023
    • +3.65%
    • 라이트코인
    • 199,400
    • +4.67%
    • 에이다
    • 1,765
    • +4.25%
    • 이오스
    • 4,058
    • +9.12%
    • 트론
    • 108.2
    • +4.74%
    • 스텔라루멘
    • 367
    • +4.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3,100
    • +31.18%
    • 체인링크
    • 24,520
    • +3.63%
    • 샌드박스
    • 6,820
    • +5.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