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ELS 미상환 발행잔액 53.11억 원...전년 대비 26.2% ‘감소’

입력 2021-10-19 10:09

3분기 주가연계파생결합사채(ELB)를 포함한 주가연계증권(ELS) 미상환 발행잔액은 53조1107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71조9579억 원) 대비 26.2% 감소했다.

19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ELS 발행 금액은 11조6024조 원으로 지난해 동기(9조8461억 원) 대비 17.8% 증가했다. ELS 발행 종목 수는 3986종목으로 지난해 동기(3524종목) 대비 13.1% 증가했다.

발행형태별로는 전체 발행금액중 공모가 86.0%(9조9795억 원), 사모가 14.0%(1조6229억 원)를 차지했다.

공모 발행금액은 지난해 동기(6조6976억 원) 대비 49.0% 증가했다. 사모 발행금액은 지난해 동기(3조1485억 원) 대비 48.5% 감소했다.

기초자산 유형별 발행실적은 해외 및 국내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지수형ELS가 전체 발행금액의 87.0%인 10조955억 원을, 국내 개별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국내주식연계ELS가 5.5%인 6404억 원을 차지했다.

3분기 미국 S&P 500과 유럽 EURO STOXX 50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는 각각 9조3642억 원과 8조4290억 원이 발행돼 2분기 대비 각각 20.8%, 11.5% 감소했다.

기초자산이 홍콩 H지수(HSCEI), 일본 니케이 225(NIKKEI 225)인 ELS는 각각 4조4150억 원, 2조1435억원이 발행되어 2분기 대비 35.1% 및 14.1% 감소했다. 기초자산이 홍콩항셍지수(HSI)인 ELS는 1260억 원이 발행되어 2분기 대비 50.9% 증가했다.

코스피 200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는 3조7194억 원이 발행돼 2분기 대비 34.3% 감소했다. 증권사별 전체 21개사가 ELS를 발행했으며, KB증권이 1조4078억원으로 가장 많이 발행했고 미래에셋증권이 1조3909억 원을 발행했다. 상위 5개 증권사의 ELS 발행금액은 6조7934억 원으로 전체 발행금액(11조6024억 원)의 58.5%를 차지한다.

3분기 ELS 총 상환금액은 11조9494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15조361억 원) 대비 20.5% 감소했다. 상환 유형별로는 조기상환금액이 10조1990억 원으로 전체 상환금액의 85.3%를 차지했으며, 만기상환금액과 중도상환금액이 각각 1조3094억 원, 4410억 원으로 전체 상환금액 대비 각각 11.0%, 3.7%를 차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857,000
    • -2.12%
    • 이더리움
    • 5,420,000
    • +0.3%
    • 비트코인 캐시
    • 596,000
    • -0.33%
    • 리플
    • 1,042
    • +1.56%
    • 라이트코인
    • 202,600
    • +1.2%
    • 에이다
    • 1,724
    • -3.36%
    • 이오스
    • 4,664
    • +15.93%
    • 트론
    • 114.5
    • +0.62%
    • 스텔라루멘
    • 363
    • +1.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800
    • -4.13%
    • 체인링크
    • 28,210
    • +12.79%
    • 샌드박스
    • 6,430
    • -5.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