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민간개발 주장? LH 갈등·주민 참여 때문”

입력 2021-10-18 11:59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해 국감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해 국감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8일 경기 성남시 대장동의 민간개발을 주장했었다는 지적에 관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의 갈등과 원주민들의 의사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이 지사는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 출석해 민간개발 주장 여부를 묻는 이해식 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LH 정문을 불법 시설물이라고 제가 철거할 정도로 갈등이 심했고, 시 주도로 하되 주민들이 참여하는 방식을 검토했었다”고 답했다.

앞서 대장동 공영개발 특혜 의혹을 두고 이 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민간개발을 추진했던 사실이 드러난 바 있다. 공공이익 환수에 초점을 맞췄다는 애초 입장에 반해 논란이 일었다.

관련해 이 지사는 “LH 공공개발이 실제 시행 중이라 민간개발은 불가능한 이야기였는데, 주민들은 뺏긴다고 생각했었다”며 “주민들은 민간업자에 땅을 다 판 상태라 그런 주장을 했다. (그래서) 주민에 일정 지분을 주든 보상을 충실히 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966,000
    • -2.05%
    • 이더리움
    • 5,420,000
    • +1.21%
    • 비트코인 캐시
    • 589,000
    • -1.34%
    • 리플
    • 1,074
    • +4.68%
    • 라이트코인
    • 201,100
    • -0.84%
    • 에이다
    • 1,725
    • -1.37%
    • 이오스
    • 4,621
    • +14.92%
    • 트론
    • 114.6
    • +1.87%
    • 스텔라루멘
    • 371.2
    • +3.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1,900
    • -4.86%
    • 체인링크
    • 27,400
    • +7.37%
    • 샌드박스
    • 6,465
    • -4.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