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봉, 거짓 암투병 의혹…이성미·양희은 등 대선배들도 걱정했는데…

입력 2021-10-16 17:31

▲개그우먼 이성미가 최성봉에게 보낸 메시지.  (출처=최성봉SNS)
▲개그우먼 이성미가 최성봉에게 보낸 메시지. (출처=최성봉SNS)

가수 최성봉이 거짓 암 투병 의혹으로 논란인 가운데 과거 연예계 선배들 역시 그의 투병을 응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성봉은 지난 8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개그우먼 이성미, 가수 양희은 등 선배들이 보내온 응원의 메시지를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에서 이성미는 투병 중인 최성봉에게 “주소를 알려달라”, “죽을 끓여 보내겠다”라며 그를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양희은 역시 “성봉아, 잘 견디고 있지?”라며 그의 몸 몸 상태를 걱정했다.

작곡가 주영훈도 “쓰러졌었다며?”라며 걱정했고 최성봉은 “숨이 멎었다가 다시 살아났다. 지금은 잘 숨 쉬고 있다”라고 답했다. 앞서 최성봉은 지난 2월 투병 중 갑작스러운 기절로 숨이 멎어 중태에 빠지는 등 응급치료를 받았다고 전한 바 있다.

이처럼 많은 연예계 선배들의 걱정이 이어졌지만, 최근 최성봉은 거짓 암 투병 의혹에 휘말리며 현재 종적을 감춘 상태다. 최성봉은 올해 초 대장암 3기, 전립선암, 갑상선암 등으로 투병 중이라고 밝혔지만, 일각에서 이 모든 게 거짓이라는 주장이 나온 것.

특히 최성봉은 자신의 투병 사실을 알리며 후원계좌를 열고 또 10억 펀딩을 진행하는 가하면, 각종 방송에 출연해 투병 중에도 음악을 놓지 않는 모습으로 많은 이들의 심금을 울렸기에 더욱 충격을 안겼다.

이에 대해 최성봉은 “모든 건 내가 안고 가겠다”,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후원금을 돌려드리고 싶지만 6만 원밖에 남지 않았다”라고 마치 거짓을 인정하는 듯한 대답을 내놓아 충격을 더했다.

한편 최성봉은 1990년생으로 올해 나이 32세다. 2011년 tvN 오디션 프로그램 ‘코리아 갓 탤런트 시즌1’에서 준우승할 당시 간, 위, 폐에서 발견된 악성 종양으로 시한부 선고를 받았다.

이에 대해 최성봉은 한 방송에 출연해 “당시엔 소년소녀가장이라 항암치료 등 무료 혜택을 받아 구사일생으로 살아났다”라며 “당시 남았던 용종, 혈종이 이어져 현재 대장암 3기, 전립선암, 갑상선암 등을 진단받았고 항암치료 중”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현재는 진행 중이던 10억 펀딩을 취소한 상태이며, 자신을 둘러싼 거짓 암 투병 의혹에 대해서는 어떠한 진위여부도 밝히지 않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2,010,000
    • -6.83%
    • 이더리움
    • 5,195,000
    • -0.86%
    • 비트코인 캐시
    • 596,000
    • -9.28%
    • 리플
    • 1,051
    • -7.97%
    • 라이트코인
    • 205,300
    • -11.28%
    • 에이다
    • 1,756
    • -8.25%
    • 이오스
    • 3,923
    • -16.35%
    • 트론
    • 109
    • -5.79%
    • 스텔라루멘
    • 376
    • -5.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9,100
    • -8.56%
    • 체인링크
    • 25,840
    • -9.68%
    • 샌드박스
    • 7,450
    • +2.69%
* 24시간 변동률 기준